은행

우리금융, ‘우리금융미래재단’인가 취득.. '15개 전 그룹사가 참여해 200억원 출연'

우리금융그룹은 우리금융미래재단이 서울시로부터 법인설립을 위한 허가증을 발급받았다고 4일 밝혔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금융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이 한층 더 필요한 시기에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은 물론, 그룹의 경영전략인 ESG경영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우리은행 등 15개 全 그룹사가 200억원을 출연해 설립하는 비영리법인이다.

 

우리금융미래재단은 앞으로 장기화된 코로나19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및 소외계층, 장애인 등을 위한 복지정책을 바탕으로 자립지원 사업, 미래세대 성장지원, 일자리 창출지원 등 다각적인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대대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저소득 소상공인들의 생계지원과 상권회복 프로젝트 등을 통해 한계에 몰린 서민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한편, 장기적인 치료로 경제적 부담이 가중된 취약계층의 의료비를 지원하는 등 다각적이고 규모감 있는 공익사업들을 즉시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2012년 설립한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을 통해 현재까지 약 5,200여명에게 약 53억원의 장학금을 지원해 미래 글로벌 인재육성과 성장지원에 기여하고 있다.

 

다문화어린이합창단,  다문화오케스트라, 글로벌 문화체험 등 다문화가정 자녀들의 건강한 성장과 가족들의 안정적인 국내 정착을 돕기 위해 교육·문화·복지사업을 통해 다문화 가족이 우리 사회의 건강한 일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응원하고 있다.


또한, 전 그룹사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펼치고 있다. 우리금융 생명의 숲 조성(우리금융지주),  전국 영업점 인근 사회복지기관 봉사프로그램인 '우리사랑나눔터' 운영(우리은행), 우리꿈나무 아트스쿨(우리카드), 특성화학교 디지털 인재육성 프로젝트(우리에프아이에스)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우리금융미래재단, 우리다문화장학재단 그리고 전 그룹사별 사회공헌 조직의 3대 축을 기반으로 상호 시너지를 발휘하며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