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우리은행, 핀테크 관련 신사업 아이디어 테스트에 필요한 금융데이터 제공

데이터 협업 위해 구축한 데이터댐 활용해 제공,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 기대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금융위원회 산하 한국핀테크지원센터의 2022년도 ‘D-테스트베드’사업에 참여해 스타트업 기업이 신사업 추진 등에 필요한 금융데이터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D-테스트베드’사업은 금융데이터를 활용해 핀테크 관련 아이디어의 혁신성과 효과성을 테스트하는 제도다.

 


우리은행은 금융 트렌드 공동연구를 위해 금융공동체인‘금융데이터댐’을 작년 5월 구축했으며, 금년에는 이종산업인 KT가 합류해 결합 데이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데이터댐’은 데이터 수집, 적재, 유통을 위한 가명처리 프로세스 간소화와 공동연구개발, 데이터 공유활용 등에 협업하는 공동체로 이종산업의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D-테스트베드’사업에 총 7개사의 데이터가 제공됨에 따라 기관 수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결합 데이터 제공 사례가 된다. 참여기관은 우리은행, 우리카드, 교보생명보험, 미래에셋증권, 한화손해보험, NICE평가정보와 KT이다.

 

세부 데이터는 약 400여개의 속성으로 구성된 은행, 카드, 보험, 증권, 신용평가정보 및 통신 정보를 포함한 금융 활동 데이터로, 정해진 요건과 절차를 준수해 비식별화 처리된 익명 형태로 제공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기업들이 데이터 제공에 참여하는 만큼 긍정적인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정부 정책사업 참여를 통한 데이터 거래 활성화로 데이터 생태계 조성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