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BC카드, 2022 데이터 플래그십 주관사업자로 선정

금융권 최초이자 유일한 가명정보결합전문기관…공공 데이터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할 것

BC카드(대표이사사장 최원석)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로부터 “2022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에 주관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이란 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주요 사회 현안을 해결하고 데이터 생태계를 활성하기 위해 산∙학∙연∙관이 협력하는 공공 프로젝트다.

 

2013년부터 과기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하 ‘NIA’)이 매년 새로운 과제에 대한 주관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자는 가명정보 결합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해야 한다.

 

이번 2022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을 통해 BC카드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기업인 TDI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오는 12월까지 여행 관련 소비, 개인별 이동 패턴 등 분산된 이종 데이터에 대해 가명정보 결합을 바탕으로 ▲초개인화된 여행 큐레이션 서비스 ▲여행지별 상권분석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기존 여행 관련 데이터는 일정한 특성을 공유하는 집합에 대한 통계 자료를 중심으로 구성됨에 따라 이용자 개개인의 특성을 정확히 반영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또한 데이터의 종류와 유형, 생산주체별로 분산되어 있어 종합적인 분석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BC카드는 금융사 중 유일한 가명정보결합전문기관으로서 금융 및 비금융 가명정보 결합 데이터와 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분산되어 있던 데이터 간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여행객별 특성을 개인 단위로 분석해 초개인화된 여행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여행 중인 개인은 자신의 여행 성향을 고려한 이동 경로 등 맞춤형 여행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나아가 지자체와 지역소상공인 또한 상권분석 정보를 바탕으로 지역 경쟁력 제고 방안과 매출 증대 전략을 효과적으로 도출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이용자가 증가할수록 데이터 양과 알고리즘의 정확도가 모두 높아지는 선순환 구조를 통해 국내 관광산업의 지속 가능한 경쟁력에도 이바지할 수 있다.

 

BC카드는 우선 제주도 지역을 중심으로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뒤 한국관광공사와 제주관광공사에 제공할 계획이다. 이후 지속적인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전국으로 대상 지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한편 BC카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카드결제 인프라 기업으로서 2019년 12월부터금융빅데이터플랫폼의 주관사로서 공공정책, 기업경영, 조사연구 등에 필요한 데이터 리포트를 공공 및 민간 영역에 공급하고 있다.

 

나아가 2020년에는 부산, 제주 등 지자체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 협업 관계를 구축했다. 지난해에는 서울대학교, KT와 함께 데이터혁신공유대학을 구성하고 데이터 인재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유통, 통신 등 이종 산업과도 대고객 상품 및 서비스 고도화를 통한 편익 증진을 위해 데이터 협업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데이터 분석 모델 역량이 핵심인 신용평가(CB)업 또한 지난 7월 금융위로부터 본허가를 획득하고 개인사업자 등 금융 씬파일러의금융 사각지대 해소에도 앞장서고 있다. 또한 지난해 10월 과기부로부터 금융사 중 유일하게 가명정보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 받았으며, 올해에는 금융위원회가 지정하는 데이터전문기관 자격 획득도 목표하고 있다.

 

신종철 BC카드 데이터결합사업TF장(전무)은 “BC카드는 금융사 중 유일한 가명정보 데이터결합전문기관으로서 이번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을 통해 국민 여행 만족도를 향상시키고 관광산업의 디지털 혁신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BC카드는 데이터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국가 경쟁력을 제고하는 데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