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KB국민카드, '퓨처나인' 6기 참여 12개 스타트업 선발

743개 신청 기업 중 선발된 12개 스타트업에 공동사업화, 마케팅∙투자 지원 등 혜택 제공

KB국민카드(사장 이창권)가 트렌드, 핀테크,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변화를 선도할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협업하는 ‘퓨처나인(FUTURE9)’6기에 참가할 12개 스타트업을 선발했다.

 


지난 7월 한 달간 △라이프스타일 △핀테크 △AI/데이터/소프트웨어 △모빌리티 △소셜밸류 △엔터테인먼트/메타버스 △블록체인 △헬스케어/웰니스등 총 9개 영역에서 혁신적인 기술, 제품, 서비스 역량 등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743개 지원기업 중 KB국민카드 실무진 약 80여명 및 전문 벤처캐피탈 심사역이 서류 심사와 면접 등 선발 과정에 참여해 △시장성 △사업성 △경쟁력 △협업 가능성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스타트업을 선발했다.

 

이번에 선발된 기업은 △스타코프(콘센트형 전기차 충전 인프라 플랫폼) △위허들링(식사 정기배송) △레몬트리(금융교육 연계 키즈 핀테크 서비스) △아이오로라(K컬쳐 기반 청소년/외국인 대상 선불카드 서비스) △웰로(정책/공공서비스 큐레이션 플랫폼) △오아시스비즈니스(데이터 기반 상업용 부동산 가치 평가 솔루션) △말랑하니(유아용품 커머스) △애기야가자(키즈 액티비티 플랫폼) △그린재킷(골프장 캐디피 카드결제 솔루션) △닥터노아(대나무 소재 친환경 칫솔 및 구강관리 제품 생산) △워커스하이(도심 및 지역별 맞춤형 마이크로 스토어) △마이노멀컴퍼니(저당식품 기획/유통 및 다이어트 커뮤니티 서비스)등 총 12개의 스타트업이 선발됐다.

 

이번 6기 프로그램 참가 신청 스타트업은 총 743개로 지난해 702개 대비 5.8%(41개) 증가했다. 지원 분야는 푸드·패션·육아 커머스 등 라이프스타일 분야가 26.8%로 가장 많았고, 빅데이터·마이데이터·인공지능(AI)·데이터 분야(19.7%),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콘텐츠 등 메타버스 분야가 (9.5%) 뒤를 이었다.

 

KB국민카드와 협업 희망 분야로는 △카드사 공동 마케팅(25.5%) △KB Pay·결제 관련 협업(15.6%) △상업자 전용 신용카드(PLCC)·제휴카드 개발 등 신규 서비스(14.9%) △마이데이터 및 데이터바우처 협업(13.3%) 등이 꼽혔다.


특히 초기 스타트업 외에 5억원 이상 투자 유치 스타트업(38개사), 10억원 이상 투자 유치한 스타트업(39개사) 50억 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한 스타트업(16개사) 등 다양한 단계의 스타트업이 지원한 점이 눈에 띄었다.

 

6기 프로그램 참가 기업으로 선정된 12개 스타트업은 KB국민카드 프로그램 담당 실무부서, 공동운영사인 ‘N15파트너스’와 함께 각 기업별로 집중 워크숍을 통해 스타트업이 제안한 사항 외에 추가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구체적인 협업 사항을 논의했다. 또한, KB국민카드가 보유한 각종 플랫폼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을 필두로 △신규 서비스·신사업 △데이터 활용 협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KB국민카드 외에 퓨처나인 파트너사로 참여한 KB캐피탈, 현대건설, 현대이지웰, 현대드림투어, DB손해보험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 연계도 추진 예정이다. 각 기업들이 보유한 자원을 활용해 선발 스타트업과의 공동상품개발, 온·오프라인 채널 연계 및 마케팅 지원, 기술 내재화 등 선발 기업의 성장을 촉진시킬 계획이다.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지속적인 성장 지원과 협업을 위해 결성한 130억 원 규모의 전략 펀드를 활용해 미래 신사업 발굴과 연관성 높은 혁신적 기술 보유 기업에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며, 필요시 KB증권, KB캐피탈, KB인베스트먼트 등 KB금융그룹 주요 계열사와의 사업 모델 연계 추진과 후속 투자 유치도 지원한다.

 

연말에는 프로그램 참가 기업들의 사업 모델과 공동 협업 활동 등 프로그램 성과를 전문 투자자 등 내외부 관계자들에게 소개하는 ‘데모데이(Demo Day)’도 개최할 예정이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