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신한금융, '신한 스퀘어브릿지' 육성 스타트업 'CES 2023 혁신상' 수상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인 '신한 스퀘어브릿지'에서 육성한 16개 멤버사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3’에서 ‘CES 2023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20년부터 국내외 주요 도시에 '신한 스퀘어브릿지'를 조성해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으며, 비즈니스 스케일업 및 오픈이노베이션, 투자, 글로벌 진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국제전자제품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 이하 CES)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의 주관으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ITᆞ가전 전시회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는 CES 전시 행사에 앞서 출품작에 대해 기술력·디자인·혁신성 등을 중심으로 각 기술 분야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제품 및 서비스를 선정해 CES 혁신상을 수여하고 있다.

'신한 스퀘어브릿지'의 멤버사인 ‘버시스’는 이번 CES 2023의 스트리밍 부문에서 ‘CES 최고 혁신상(Best of Innovation)’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디지털 헬스 부문에서 ‘뉴라이브’ 등 6개사 ▲가전제품 부문에서 ‘알고케어’ 등 3개사 ▲지속가능성 및 친환경 부문에서 ‘파이퀀트’ 등 2개사 ▲소프트웨어 모바일 앱 부문에서 ‘에이아이포펫’ 등 4개사 포함, 총 16개의 『신한 스퀘어브릿지』 멤버사가 21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해 9월 조용병 회장이 발표한 그룹의 ESG 슬로건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를 바탕으로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신한 스퀘어브릿지'를 통해 스타트업의 유니콘 육성과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6월말 기준으로 ▲스타트업 육성 479개사 ▲투자유치 2,997억원 연계지원 ▲기업가치 향상 1조 1,660억원 ▲일자리 창출 및 유지 4,621명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