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토스뱅크, ‘목돈 굴리기’ 투자상품 소개 1조원 돌파

증권사 발행어음부터 안정성과 수익성 갖춘 채권 상품으로 인기몰이

토스뱅크가 ‘목돈 굴리기’ 서비스를 통해 소개한 투자상품 금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 


토스뱅크의 ‘목돈 굴리기’ 서비스는 경쟁력 있는 금융투자 상품들을 모아 광고하고, 고객이 해당 상품 판매사를 통해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로 작년 8월 출시했다. 출시 이후 약 5개월 여만에 ‘목돈 굴리기’에서 소개한 투자상품의 가입금액이 1조원을 넘어 현재 1조 1,360억 원에 달한다. 

‘목돈 굴리기’ 서비스는 시장의 수많은 금융상품들 중 최고 수준의 상품 경쟁력을 가진 상품들을 토스뱅크가 자체 선별해 소개하기 때문에 출시부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지난해 8월 '목돈 굴리기' 서비스에 최초로 입점한 한국투자증권의 발행어음 상품은 출시 4일만에 2천억 원의 특판 한도가 모두 소진되기도 했다. 

토스뱅크는 지난 해 11월부터 ‘목돈 굴리기’ 서비스의 상품 라인업을 강화해 오고 있다. 

주력 광고 중인 한국투자증권의 발행어음 외에도 안정성이 높은 국고채부터 은행채, AA등급 이상의 우량 회사채도 추가했다. 작년 하반기 금리 상승기에 예금보다 수익성이 높은 채권 투자에 대한 고객의 요구가 높았지만 기존 금융권에서 투자하기에 접근성이 높지 않았던 점에 주목한 것이다. 

토스뱅크의 강점인 ‘뛰어난 고객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이 상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쉽고 간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 ‘채권 수익계산기’와 같은 정보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투자 원금과 기간에 따른 수익 금액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게 했다. 

11월부터 12월 말까지 약 2개월 동안 '목돈 굴리기'를 통한 채권 금액만 2천억원이 넘는다. 국고채, 은행채, 한전채 등 AA 등급 이상의 회사채 중에서도 금리 경쟁력이 높은 채권들을 선별했고, 연 5% 이상을 제공하는 높은 수익률의 상품을 다양하게 마련해 두고 있다. 

한편, 토스뱅크는 11일 오전 한국투자증권 본사에서 ‘목돈 굴리기’에서 소개한 한국투자증권 금융투자상품 1조원 돌파를 기념한 세레모니를 진행하기도 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