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KT-동대문구-삼육서울병원-휴마니타스, ‘AI 의료 선도도시 모델 구축사업’ 협약 체결

KT가 동대문구, 삼육서울병원, 휴마니타스와 ‘AI 의료 선도도시 모델 구축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4자는 이번 사업으로 삼육서울병원의 유휴부지에 ‘첨단 AI 의료 R&D 혁신밸리’(이하 혁신밸리)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동대문구 응급 의료 체계를 구축하고 ▲의료 데이터를 확보해 연구 개발을 진행하며 ▲헬스케어 기업 유치 및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로 고용 기회를 창출할 계획이다.

사업 추진을 위해 4자는 지난 14일 동대문구청 5층 회의실에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동대문구는 혁신밸리 개발 과정을 총괄하며 예산·인허가 등 행정 절차를 지원한다. 더불어 수집된 의료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민을 위한 보건 정책을 수립하고 정책 연구에도 협조한다.

삼육서울병원은 동대문구 내 혁신밸리가 위치할 유휴부지를 제공한다. 혁신밸리는 동대문구가 AI 의료 선도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기반 시설이자 시범 사업지로서, 민관학이 다양한 의료 사업을 전개할 수 있는 토대 역할을 한다.

KT는 혁신밸리에 AI·통신 등 융복합 ICT 인프라를 구축한다. 의료 빅데이터 기업인 휴마니타스는 의료 연구 개발용 시스템과 데이터를 제공한다.

한편 4자는 혁신밸리 준공을 2028년으로 목표하고 있다. 현재 각 기관 관계자로 구성된 사업추진단이 발족한 상태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