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케이뱅크 Tech 리딩 뱅크 실현을 위해 KT 등과 생성형 AI로 ‘창조적 혁신 은행’ 선언

케이뱅크∙KT∙kt cloud∙업스테이지, 생성형 AI 도입을 위한 MOU 체결

케이뱅크가 Tech 리딩 뱅크를 향해 KT 및 kt cloud, 업스테이지와 손잡고 생성형 AI 도입을 통해 금융 혁신에 나섰다.


케이뱅크(은행장 최우형)는 케이뱅크 사옥에서 KT∙kt cloud∙업스테이지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생성형 AI 기술 적용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케이뱅크와 3사는 금융 도메인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금융 맞춤형 생성형 AI 환경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케이뱅크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상하기 위한 공동 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생성형 AI 도입 기반으로 적용할 수 있는 상품 및 서비스 등 다양한 케이스를 리스트업할 계획이다. 생성형 AI 기술 도입 후의 효과성을 분석하고 도입 적절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상품 및 서비스 출시를 위한 기획∙개발 등 추진하며 업무 전반을 총괄할 예정이다.

케이뱅크의 생성형 AI 도입은 고객에게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최근 다양한 업권에서 생성형 AI로 대표되는 챗GPT를 도입하고 있지만 특히 금융권의 경우 개인정보 보호, 컴플라이언스 등 문제로 생성형 AI 접근 및 활용이 제한적이다.

케이뱅크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보다 안전한 서비스를 위해 케이뱅크 서버에 생성형 AI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KT와 kt cloud는 생성형 AI 플랫폼과 생성형 AI에 필요한 GPU 인프라를 지원한다. 케이뱅크에 생성형 AI의 도입 및 학습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제반 기술을 확보하고 플랫폼 및 학습 환경을 마련해줄 예정이다. KT그룹사 간의 IT기술 업무 협력으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업스테이지의 기업용 Private LLM(거대언어모델∙Large Language Model)을 금융 특화로 개발해 활용한다. 업스테이지는 기업용 Private LLM이 케이뱅크 앱에서 구현될 수 있도록 한글 학습을 반복한 후 데이터를 구상하는데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LLM ‘솔라’를 기반으로 금융 맞춤형 특화 데이터를 학습할 예정이다. 솔라는 오픈소스 LLM를 비교하는 글로벌AI 플랫폼 ‘허깅페이스 오픈 LLM 리더보드’에서 성능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향후 케이뱅크와 3사는 AI 도입을 통한 단순 자동화 수준을 넘어 금융 특화된 생성형 AI 도입을 추진하고 고객 1인 맞춤형 서비스로 이전과는 차별화된 새로운 금융 경험과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