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차바이오텍, 1분기 연결매출 2324억원…“성장세 지속”

차바이오텍(085660)은 2024년 1분기 실적을 14일 공시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23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 감소하였으나, 美 아스텔라스 재생의학센터(AIRM)와의 기술수출 매출 198억원을 제외하면 전년 대비 7.3% 성장한 것이다.


국내 계열사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했을 뿐만 아니라 미국, 호주, 일본 등 해외 헬스케어 사업이 전년대비 고성장을 기록했다.

차바이오텍, 차백신연구소 등 국내 바이오 회사들의 R&D 비용과 美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신사업 투자비용 증가로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126억원, 162억원을 기록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125억원, 영업이익은 1억원이다. 별도 매출액도 기술수출 매출 198억원을 제외하면 전년 동기 대비 약 6.6% 성장했다. 제대혈 보관과 바이오인슈어런스, IT 등 사업부분의 성장세가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2023년의 美 아스텔라스 재생의학센터(AIRM)와의 기술수출(매출 198억원) 효과를 제외할 경우, 연결 및 별도 매출 모두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것이다.

차바이오텍은 내년 2월부터 개정된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첨생법)이 시행될 것에 대비해 R&D 진행 가속화에 집중하고 있다. 그 동안 재발성 교모세포종, 간암, 난소암 등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임상연구에서 뛰어난 항암효과 및 효능을 입증한 면역세포치료제와 줄기세포치료제를 중심으로 중대·희귀·난치성 질환에 대한 첨단재생치료를 사업화 할 계획이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는 “2023년 기술수출 금액을 제외한다면 매출은 국내와 해외 모두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첨생법에 대응한 R&D 진행 가속화와 글로벌 CDMO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를 조기에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