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미래에셋, ‘TIGER 글로벌온디바이스AI ETF’ 순자산 800억원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글로벌온디바이스AI(480310)' 순자산이 800억원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3일 종가 기준 'TIGER 글로벌온디바이스AI ETF' 순자산은 836억원이다. 상장일(4월 16일) 이후 2개월이 채 되지 않아 순자산 800억원을 넘어섰다. 상장일부터 3일까지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는 270억원으로, 국내 상장된 AI 및 반도체 투자 주식형 ETF(종목명 기준)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온디바이스AI’란 사용자의 기기(디바이스)에서 인공지능 연산이 바로 수행되는 것이다. 외부 서버로 데이터를 전송하지 않고 기기 안에서 실시간으로 연산을 처리하기 때문에 인터넷 연결이 필요없어 네트워크 지연, 보안 문제, 전력 소모 등 없이 활용 가능하다. 온디바이스AI는 앞으로 AI를 개인 비서처럼 자유롭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데 필수적인 기술로, 다양한 영역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TIGER 글로벌온디바이스AI ETF’는 세계 최초 온디바이스AI 기술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ETF다. AI폰, AI PC 등에서 자체적으로 온디바이스AI를 연산하기 위한 신경망 연산 장치(NPU) 관련 기업에 집중 투자한다. 대표적으로 모바일 연산장치 점유율 1위인 ARM과 AI 반도체를 설계하는 퀄컴과 애플 등이다.

특히 올해는 온디바이스AI 기술을 적용한 제품들이 다수 출시되며 ‘TIGER 글로벌온디바이스AI ETF’에 대한 관심도 높아질 전망이다. 올해 초 삼성전자가 출시한 ‘갤럭시S24’에 이어 애플은 오는 10일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AI 기능과 서비스를 대거 공개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올 하반기 AI 연산 효율성을 높인 AI PC인 ‘코파일럿+PC’ 출시를 앞두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본부 김병석 매니저는 “현재 AI 산업의 가장 큰 고민은 AI가 일상화됨에 따라 발생하는 전력과 연산량을 데이터센터로는 따라가기 힘들다는 것”이라며 “'온디바이스AI’가 적용된 제품들이 AI연산을 대체해 나감에 따라 AI의 일상화가 가능해져 향후 ‘TIGER 글로벌온디바이스AI ETF’에 대한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