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태풍 링링’ 대비 비상 운영 체계 가동

LG유플러스가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해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네트워크 피해 등 통신재난에 대비한 비상근무 체계에 돌입했다고 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6일부터 서울 마곡 사옥에 네트워크관제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통신망 재난 재해에 대비해 비상 운영 체계를 가동했다. 종합상황실에서는 전국 통신망을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재난 현장 출동 인력이 대기한다.


특히 태풍의 영향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주말에는 네트워크 현장 직원(연인원) 1500명을 투입, 통신시설 피해 발생 시 긴급 대응 체계를 가동해 피해 설비를 신속하게 복구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강풍과 집중호우에 따른 정전, 침수 등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주요 통신시설의 사전 점검을 완료했으며, 피해 발생 시 긴급 대응 및 복구를 위한 긴급복구 물자 및 비상발전기 등의 준비도 마쳤다.


한편 LG유플러스는 국가 재난재해 분류 기준에 따라 대형 재난재해가 발생했다고 판단될 경우 피해지역 긴급구호 물자 제공과 함께 긴급충전 서비스 등의 현장 지원활동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