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KB국민카드, ‘개인사업자 특화 신용평가 서비스’ 선 보인다

‘한국기업데이터’와 개인사업자 CB모델 개발과 상품 출시 협약

KB국민카드가 가맹점 카드 결제 정보와 공공기관 공개 정보 등 다양한 내∙외부 데이터 기반의 ‘개인사업자 특화 신용평가 서비스’을 선 보인다고 3일 밝혔다. 

   


KB국민카드는 지난 1일 기업신용평가 전문기업 ‘한국기업데이터(KED)’와 개인사업자 특화 신용평가 모델 개발과 상품 출시 등을 위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 사업 공동 추진 업무 협약’을 맺었다.

 

양 사는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사업을 위한 모델 개발과 상품 출시 ▲보유 인프라를 활용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상품 판매와 유통 ▲기타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관련 신규 사업과 상품 개발 등 개인사업자 관련 신용평가 서비스 출시와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KB국민카드의 가맹점 카드 결제 정보 ▲제휴 금융기관의 개인∙소호(SOHO) 신용 정보 ▲공공기관의 공개 정보 등 다양한 내∙외부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공해 개인사업자에 특화된 신용평가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신용평가 모델은 ▲가맹점 카드 결제정보 기반의 ‘가맹점 실적 모델’ ▲개인사업자 신용 정보와 비금융 대안 정보를 활용한 ‘일반 신용 모델’ ▲KB금융그룹 주요 계열사가 보유한 거래 실적 정보 중심의 ‘그룹 실적 모델’의 3중 결합 구조로 만들고, ‘인공지능(AI)’ 기술 중 하나인 ‘기계 학습(Machine Learning)’ 기능을 더해 정교한 신용등급 산정과 신용평가 예측력 향상이 가능하게 할 예정이다.

  

또 카드 매출 정보 기반의 상권 분석, 사업성 평가 등 비재무적 미래 가치를 반영한 ‘종합 신용관리 심사 보고서 서비스’도 추가 개발해 기존 개인사업자 대상 신용평가 서비스와 차별화 할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