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SK텔레콤, 5G 원년 빛낸 글로벌 최고 이통사로 선정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서 ‘최고 이통사’ 부문 등 3관왕 달성

SK텔레콤은 7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5G 상용화, '최고 통신사', '업무 및 운용 지원 전환' 부문 등 3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Informa)’가 주관하는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는 통신 서비스와 인프라, 보안, AI 등 21개 부문에서 한 해 동안 혁신적인 성과를 거둔 통신사업자 및 개발사를 선정하는 행사다.



올해는 5G 서비스가 시작된 원년으로 기술∙서비스 각 분야에서 경쟁이 치열했다. SK텔레콤은 5G 원년을 맞아 우수한 기술력과 생태계 활성화 공로를 인정받아 '5G 상용화 '최고 통신사' 부문을 수상했다.

 

SK텔레콤은 올 한해 ▲국내 최고속, 최대 커버리지의 네트워크 ▲현존 최고의 보안을 제공하는 양자암호기술 ▲자체 개발해 적용한 '5GX MEC' ▲인공지능 기반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 등을 선보이며 5G 관련 압도적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SK텔레콤의 5G 적용 사례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SK텔레콤은 올해▲5G AI 머신비전 ▲5G 골프 생중계 ▲AI 영상 보안 ▲5G 기반 C-ITS 등 5G와 첨단 ICT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솔루션들을 선보인 바 있다.

 

SK텔레콤은 5G 기술의 고도화 부문에서도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SK텔레콤은 지난 9월 ‘5G SA’ 단말, 기지국, 코어 장비 등 5G 시스템만을 이용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 지난 8월에는 세계 최초로 210km/h로 달리는 레이싱 카에서 28GHz 대역을 활용한 5G 레이싱 생중계도 선보인 바 있다.

 

한편 SK텔레콤이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사와 협력하며 5G 생태계를 주도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 ▲싱클레어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통신사, 방송사, 소프트웨어 업체 등과 협력을 통해 5G 생태계를 이끌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