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삼성카드 AI 기반 '챗봇 샘', 2020년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 수상

삼성카드는 12일 자사의 AI 기반 '챗봇 샘'이 독일  'iF(International Forum) 디자인 어워드'에서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에서는 7300여개의 출품작이 수상을 위한 경쟁을 벌였다.
 


'챗봇 샘'은 인공지능 기반 대화형 챗봇 서비스로 PC 및 모바일 홈페이지, App에서 고객이 다양한 업무를 쉽고 편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삼성카드는 'Atomic 디자인 시스템' 적용으로 고객 질문의 의도를 파악하여 명료하고 직관적으로 답변하도록 '챗봇 샘'을 최적화했다. 'Atomic 디자인'이란 다양한 정보를 유형화하하여 고객에게는 일관된 모습으로 답변을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또한 학습을 통해 '챗봇 샘'에 새로운 정보가 추가되면 이를 자동으로 정의된 패턴으로 유형화하기 때문에 효율성이 높다. 이밖에도 '챗봇 샘' 캐릭터가 상황에 맞는 동작 및 표정과 함께 고객에게 피드백을 제공하여 친근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챗봇 샘'은 직관적이고 효과적인 디자인을 적용하여 고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953년 시작된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 독일의 레드닷 (Reddot)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학습을 통해 더욱 다양하고 고도화된 업무 처리가 가능해지는 챗봇 샘의 디자인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이 더욱 쉽고 편리하게 업무처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우리은행, 대전지역 코로나19 피해 소기업·소상공인에 특별자금 지원 우리은행은 대전신용보증재단과 ‘2020년 우리은행 특별출연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대전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5억원을 재원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대전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75억원 규모의 보증서 담보대출을 지원한다. 대출한도는 최대 1억원, 대출기간은 최대 5년이다. 대출기간과 대출금액에 따라 연 0.2%p의 보증료가 우대된다. 특히, 보증서를 담보로 대전광역시 이차보전대출을 받는 경우 대전광역시로부터 대출이자 일부를 최대 연 3.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대전신보 소상공인 통장’을 대출과 함께 이용할 경우 인터넷뱅킹이체수수료 등이 면제된다. 한편 우리은행은 2월부터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전라북도,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과 특례보증 업무협약을 맺고 일시적으로 자금경색을 겪고 있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제공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대전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힘이 되고자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경기침체 및 소비심리 위축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전북, 울산 등으로 특별출연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