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공공빅데이터 청년인턴십 참가자 민간·공공기관에 취업

청년 1인당 4개월 동안 평균 1.6개 데이터분석 수행, 공공기관도 만족

행정안전부가 추진 중인 공공빅데이터 청년인턴십이 청년 취업 및 데이터기반 행정 문화확산에 성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빅데이터 청년인턴십에 참여한 100명의 청년 가운데 10일 기준 23명이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국민은행, 11번가 등 민간기업은 물론 국립암센터, 수자원공사 등 공공기관에도 취업했다.


행안부의 공공빅데이터 청년인턴십은 데이터 전문가의 꿈을 키우는 청년인력을 데이터 분석이 필요한 공공기관에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처음 시행됐다. 공공기관은 데이터 분석에 도움을 받을 수 있고, 청년들에게는 실무경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난해 5월 실시한 공개모집에 832명의 청년들이 신청해 7: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선발된 청년들은 2개월간 데이터 분석 전문교육을 거친 후 전국 75개 행정·공공기관에 배치됐다. 인턴기간은 4~6개월이다. 청년인턴들은 우수한 분석능력으로 인턴참여 기관의 업무 개선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 4개월 수료생 27명을 기준으로 인턴 1인당 평균 1.6개의 데이터분석을 수행했다.
 

실제로 국민연금공단의 기초연금 우선 안내대상자 선정 분석모델 개발에 참여한 인턴은 우선 안내 대상자 밀집지역을 시각화 할 수 있는 시각화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분석모델에 적용하기도 했다. 국민연금공단은 이 모델을 통해 전년 대비 기초연금 신청률 9.8% 상승 성과를 냈다.


행안부는 청년인턴십에 참여한 공공기관의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턴기간 중 실시된 만족도 조사에서 참여기관은 50점 만점에 42.38점의 만족도를 보였다. 이밖에도 지난해 추진과정에서 나온 개선 사항을 반영한 2020년 공공빅데이터 청년 인턴십 추진계획‘을 2월 중 수립 할 방침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공공빅데이터 인턴십은 우수한 청년들이 공공기관에 투입돼 역량을 마음껏 발휘하고, 기관은 한층 더 과학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해지는 상생(Win-Win)의 역할을 한다”면서 “청년의 꿈과 행정 혁신이 선순환을 이룰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