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P2P금융 넥펀, 전문인력 채용 통한 인재 확보 총력

P2P금융플랫폼 넥펀(Nexfun)이 17일 사업 확장 및 P2P 금융업법 시행을 앞두고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인력을 채용하는 등 적극적으로 인재 확보에 나섰다.



지난해 사업규모 확대를 목표로 큰 성장을 이룩한 넥펀은 올해 8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시행을 앞두고 IT개발, 보안, 웹기획, 투자 유치, 법제화 태스크포스(TF), 준법감시인, 법인투자영업 등 여러 분야에 거쳐 채용을 진행했다. 올해는 업계 내 주요 업체로 도약하기 위해 다수의 경력과 경험을 가진 인재를 영입하여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넥펀은 앞서 온투법 법제화에 따른 등록 준비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편성했으며, 올해 PHP 백엔드 개발자(팀장급), 웹기획자, 투자 유치 담당자를 영입했다. 평균 약 10년의 경력을 가진 인재들로 각 포지션별 전문가로서 역할이 기대된다. 이외에도 정식 업체 등록 대비 및 내부 정보보호를 위한 보안팀 인력도 충원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투자처로 성장을 도모했다.


핀테크 기업으로서 넥펀은 최근 인재 확보를 통해 주기적 관리가 필요한 홈페이지 속도 개선,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관, 자동투자 시스템 안정화 등 편안한 투자 환경 조성 및 전산 사고 예방 등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가장 먼저 힘쓰고 있으며, 사업 확대 및 발전에 꼭 필요한 VC 투자 유치에도 집중하고 있다.


넥펀은 2020년을 기술 혁신 및 사업 확장의 해로 삼아 앞으로도 적극적인 인재 채용을 이어갈 예정이다. 현재는 컴플라이언스(준법감시인), 법인영업, 투자유치 등의 분야에서 채용이 진행되고 있다.


‘최고의 복지는 좋은 동료들과 함께 일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넥펀 인사 담당자는 채용에 대해 “넥펀의 인재상은 ‘소통’, ‘전문성’, ‘신뢰’입니다. 서로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다립니다.”라고 전했다. 넥펀의 채용공고는 현재 사람인, 잡코리아 등 채용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금융그룹, 코로나19 피해극복 위한 영유아 가정내 돌봄 놀이 꾸러미 지원
하나금융그룹은 30일 육아정책연구소,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한 영유아 가정내 돌봄 놀이 꾸러미 지원 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으로 유치원,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의 개원이 연기돼 가정 내 자녀의 돌봄도 장기화 됨에 따라 놀이물품과 방법을 제공해 외부활동이 제한된 영유아들의 신체활동 부족문제를 해결하고 가정에서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기증되는 놀이꾸러미는 영유아가 부모와 함께 집에서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점토, 플레이콘, 색스카프, 촉감공, 스티커 등이 있으며 놀이팁가이드, 자녀교육 자료 등이 포함돼 있고 코로나 재난 피해지역인 대구지역 영유아 가정 1200세대에 기증하기로했다. 백선희 육아정책연구소 소장은 “사회는 아이들이 어떠한 상황에서도 즐겁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서로 다른 분야의 세 기관이 함께 뜻을 모은 만큼 대구지역의 영유아와 가족들에게 큰 응원으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은 “취약계층 영유아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상황에서 힘을 보태주신 하나금융과 육아정책연구소에 감사드린다”며, “아동 권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