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뉴스

셀트리온, 미국 내 배지특허 항소심서 ‘비침해 판결’ 승소

셀트리온이 다국적 제약사 얀센(Janssen)이 미국에서 ‘램시마(미국 판매명: 인플렉트라(Inflectra))’가 자사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제기한 배지특허(US7,598,083) 항소심에서 비침해 판결을 획득해 승소했다.

 


지난 3월 5일(미국 시간) 미국 연방항소심법원은 얀센이 내건 램시마의 배지 기술 침해에 대한 균등침해 주장이 부당하며,  셀트리온은 얀센 배지특허를 침해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셀트리온은 항소심 변론이 3월 4일(미국 시간) 진행된 지 단 하루 만에 판사 3명의 만장일치로 도출된 결과라는 점에서 이번 판결이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통상 변론 진행부터 판결까지 한두 달 정도가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미국 항소심법원도 셀트리온의 합리적이고 설득력 있는 주장에 적극 호응해 이례적으로 빠른 판결까지 이어진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 

 

얀센은 2015년 3월 셀트리온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가 항체를 배양하기 위한 영양성분이 포함된 배지에 관한 미국 특허를 침해했다며 미국 매사추세츠 연방법원에 재판을 청구했다. 2018년 7월 1심 판결에서 연방법원은 얀센의 침해 주장은 부당하며, 셀트리온이 얀센의 배지특허를 침해하지 않는다고 판결했고 이에 불복한 얀센이 2018년 12월 항소를 제기한 바 있다.

 

셀트리온은 이번 항소심 판결로 얀센과의 특허 소송이 사실상 종결되었다고 판단, 미국에서 판매 중인 램시마가 특허 분쟁 리스크없이 안정적인 시장점유율 확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셀트리온은 미국에서 램시마 제조도 문제가 없어진 만큼 앞으로 미국에서도 CMO를 통해 램시마 추가 생산이 가능해 탄력적인 물량 공급이 가능해지고, 추후 램시마SC 생산 및 미국 판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키움투자자산운용, 국내 최초 구독 비즈니스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 출시
키움투자자산운용은 30일 구독 비즈니스를 도입한 기업 중 미래성장성이 뛰어나고 적정한 주가 수준을 가진 기업의 주식에 집중 투자하는 ‘키움 글로벌 구독경제 증권투자신탁’ 상품을 신규로 출시한다. 최근 소비의 트렌드가 제품을 구매하여 소유하는 상품경제(commodity economy)에서 상품 및 서비스를 경험하는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로 전환되는 추세이다. 구독 비즈니스에서 소비자는 기업에 회원 가입하여 정기적인 구독료를 지불하며, 이에 따라 일정 기간 동안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젊은 소비자들은 단가가 높은 상품을 구매하는 것에 대해 경제적인 부담을 느끼며, 구매한 자산의 가치 하락에 예민하다. 그러면서도 최신 트렌드엔 민감하고, 즉각적으로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받길 원한다. 이러한 사유들로 인해 비교적 소액을 정기적으로 지급하면서 상품 혹은 서비스를 구독하는 소비를 선호하는 것이다. 그들은 스트리밍을 통해 음악이나 동영상을 구매하고, 정기배송 서비스를 통해 생필품을 구매하며, 값비싼 가전제품은 장기렌탈을 통해 이용하곤 한다. 특히, 넷플릭스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가 인기를 끌면서 양질의 재화 및 서비스의 구독을 원하는 소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