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KB​손해보험, 건강보험 ‘하이패스자동심사’ 시스템 도입​

KB손해보험(대표이사사장 양종희)은 최근 유병력 고객 맞춤형 건강보험 자동심사 시스템인 ‘하이패스 자동심사’를 도입 했다고 20일 밝혔다.​​​



‘​하이패스자동심사’는 KB금융그룹의 디지털 전략에 발맞춰 KB손해보험이 인수심사 빅데이터 통계를 기반으로 만든 자동심사 시스템으로, 유병력 고객의 할증 또는 부담보 심사를 빠르고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기존 보험사들의 심사방식은 하나의 심사결과를 제시하고 고객은 그 결과를 따를 수 밖에 없어 고객의 선택권이 제한적 이었던 반면, KB손해보험에서 이번에 도입한 ‘하이패스 자동심사’는 고객에게 최대 3가지 유형의 심사결과를 안내하고 고객은 본인의 보장 선호도에 맞추어 심사결과를 선택 가능하게 했다는 점이 차별화된 주요 특징이다.​​​


‘​심사결과선택’이란 보험료를 더 내더라도 보장을 중요시하는 고객과 할증된 보험료 납입을 원하지 않는 고객은 각각 원하는 조건을 선택하여 가입이 가능함을 의미한다. 따라서 ‘하이패스 자동심사’시스템을 통해 고객은 본인의 보장 선호도에 따라 최대 3가지 유형의 보장내용과 보험료 수준을 선택할 수 있게 되고, 설계사는 빠르고 간편하게 합리적인 보장내용과 보험료 수준에 대한 안내를 할 수 있다.​​​


또한 갑상선기능질환,통풍 등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유병자라도 심사를 기다리지 않고 가입 가능한 보장내용과 보험료 수준에 대한 결과를 실시간으로알 수 있도록 하여 심사절차와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되었다.​​​


KB​손해보험 장기인수기획파트 윤희승 파트장은 “이번에 도입한 ‘하이패스 자동심사’시스템은 피보험자가 직접 심사결과를 선택하도록 하여 보험사 관점의 상품선택이 아닌 고객 관점의 심사결과 선택권을 강화한 사례”라며“그간 복잡한 심사절차로 보험가입에 불편함이 있었던 유병자 고객들도 보다 쉽게 보험을 가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딥서치, 카이스트와 함께 여의도 금융 대학원 운영 기관에 선정
서울시와 금융위원회는 올해 9월 개관을 앞두고 있는 여의도 금융 대학원의 운영기관에 '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이 선정되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은 KAIST 경영대학이 주관하고, AI 기술기반 금융 빅데이터분석 기업인 딥서치(DeepSearch)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움이다. 선정된 기관은 올해 하반기부터 여의도 금융중심지에서 디지털금융에 특화된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과정(학위/비학위)을 운영한다. 교육 과정은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계학습,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등으로 구성되며, 이 중 딥서치는 빅데이터 과정을 맡는다. 금융 빅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 딥서치는 빅데이터 및 AI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기업의 주요 의사결정을 자동화 하고 있는 빅데이터 스타트업으로, 방대한 금융 및 기업 데이터를 위험관리, 투자/여신/영업 기회 발굴, 가치 평가 부분 등 기업의 의사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융합하고 분석하는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 처리에 있어서 시장 데이터, 기업데이터 등 정형 데이터 뿐 아니라, 뉴스, 공시, 특허, 리포트 등 다양한 비정형데이터를 함께 처리하고, 이를 융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