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KB국민카드, ‘KB국민 펭수 노리 체크카드’ 출시 26일 만에 20만 장 발급

KB국민카드가 지난달 17일 선 보인 ‘KB국민 펭수 노리 체크카드’가 초반 폭발적인 인기 몰이를 이어가며 출시 26일만에 발급 카드 수 20만 장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카드는 900만 명 이상의 고객이 선택한 스테디셀러 체크카드 ‘KB국민 노리 체크카드’에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펭수’를 카드 디자인에 담은 것으로 출시 전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많은 관심과 화제의 중심이 됐던 상품이다. 

 


지난 3월 16일 20만 장에 이어 지난 19일까지 발급된 21만 여 장의 카드 발급 현황을 분석한 결과‘직통령’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2030세대가 전체 발급 고객 10명 중 7명 이상을 차지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42.3%로 가장 많았고 30대(34.0%)와 40대(13.3%)가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75.6%를 차지해 남성보다 3배 이상 많았다. 발급 받은 카드 디자인은 ‘펭카’ 디자인이 ‘펭모티콘’ 대비 4.5배 많았다.  발급 신청 채널은 인터넷 등 온라인 채널이 89.0%를 기록하며 오프라인 채널(11.0%) 보다 8배 높았다. 

 

한편 KB국민카드는‘KB국민 펭수 노리 체크카드’에 대한 고객들의 폭발적인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고자 당초 발급 고객 20만명에 대해 선착순으로 제공할 예정이었던 ‘펭수 스티커’를 4월 말까지 카드를 발급 받는 고객 전원에게 증정할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 급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확산되면서, 다양한 업체들의 '언택트' 서비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언택트(Untact)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사람 간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을 뜻하는 일종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의미한다. 국내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는 코로나 확산으로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 및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자사의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2월 23일부터 한달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가족들이 산후조리원에 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