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확대 위해 '한-아세안' 협력사업 정상 추진

중기부, 아세안 10개국과 스타트업 협력 차질 없이 이행할 것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부산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 의장 성명에 반영된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 이행을 위해 아세안 10개국과 스타트업 협력을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파트너십의 실질적 이행을 위해 아세안 중소기업조정위원회(ACCMSME)와 공동으로 '제1회 중기부-ACCMSME 정책 대화'를 통해 올해 스타트업 정책협력, 교류협력, 초청연수 등 총 9개 스타트업 협력사업을 추진 중이다


협력사업 중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은 아세안 내 발전 수준이 매우 상이한 창업 생태계의 균형 발전을 도모하고 한국과 아세안간  체계적인 스타트업 협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공동으로 추진된다.


중기부와 ACCMSME는 스타트업 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선행으로 아세안 스타트업의 생태계 정책환경, 글로벌 협력, 창업 규제 애로 등 스타트업 생태계 전반을 조사․연구하는 11개국 간 연구진으로 구성된다. 연구진은 각국의 스타트업 정책수립 관계자와 민관기관 전문가로 구성될 예정이며, 관련 선행 조사를 위해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 착수 영상회의를 6월 중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올해 하반기에 추진되는 협력사업으로 아세안과 스타트업 교류협력 핵심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 코로나19로 온라인으로 개최될 `대·중견기업과 스타트업 매칭행사`, 한아세안간 벤처캐피털(VC)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한아세안 글로벌 VC 컨퍼런스`, 스타트업이 태동하는 캄보디아 등 국가에 환경분야 해커톤 대회 성격인 `에코톤 대회`가 있다.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 체험을 위한 글로벌 스타트업 초청 프로그램인 `K-Ground`, 스타트업 관련 `공무원 초청 연수 프로그램`, `APEC 중소기업․스타트업 사이버 보안포럼` 개최도 추진한다.


중기부 김대희 중소기업정책관은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사업은 아세안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 균형발전과 더불어 국내 스타트업이 글로벌로 진출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매우 중요한 주춧돌이 되므로 코로나19 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스타트업 협력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언급하며, ”올해에도 추진되는 중기부-ACCMSME간 정책대화(`20.11월)를 통해 아세안과 스타트업 협력사업을 이행․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