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통신∙금융∙제조 빅데이터 상품 나온다

LG유플러스-금융보안원-LG CNS, 데이터 유통 및 활용 혁신 위한 MOU

LG유플러스와 LG CNS가 금융보안원과 통신∙금융∙제조 데이터 융합 사업 추진을 위해 손잡는다.



LG유플러스 대표이사 하현회 부회장, 금융보안원 김영기 원장, 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혁신기획단장, LG CNS 대표이사 김영섭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데이터 유통 및 활용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데이터 3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고, ‘한국판 뉴딜’에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데이터 개방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데이터 유통과 활용 활성화를 통한 빅데이터 생태계 발전을 위해 마련됐다.


3사는 협약을 기반으로 데이터 활용 수요 및 활용 사례 발굴 등 데이터 유통 생태계 조성에 노력한다. 외에도 ▲데이터 결합, 분석, 컨설팅 등 데이터 활용 ▲통신∙금융∙제조 데이터의 융합 시나리오 발굴 및 융합데이터상품 개발 협력 ▲금융데이터거래소(FinDX)를 통한 데이터 상품 유통과 데이터 유통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해 각 기관 간 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통신 데이터를 금융 데이터와 결합하고, 데이터 상품을 개발해 금융데이터거래소를 통해 유통할 예정이다. 고객 라이프스타일과 IPTV 시청행태 등 통신 데이터를 상품화해 거래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통신 데이터와 금융데이터거래소 내 금융권 데이터, 유통 등 다른 산업 분야 데이터를 활용하면 새로운 서비스 데이터 상품 개발과 핀테크∙창업 기업 등의 데이터 기반 신규 비즈니스 기회가 확대될 수 있다.


LG CNS는 이번 협약으로 이종 산업 간 융합 데이터를 활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LG CNS는 통신∙금융∙제조∙유통 등 다양한 유형의 빅데이터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가공하고 분석하는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통신∙금융∙제조 데이터 결합으로 다양하고 정교한 융합 데이터 상품 개발과 금융 데이터 시장의 성장이 예상된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신한은행, CJ올리브네트웍스와 협력해 통신∙금융∙유통 데이터 융합을 추진, 거주자의 소비성향을 다각도로 분석할 수 있는 '서울시 상권별 거주자 소비성향 데이터'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상품은 금융데이터거래소를 통해 유통될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