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신한카드, 가이온과 빅데이터 공동사업 MOU 체결

신한카드가 가이온과 ‘빅데이터 사업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고 데이터 교류와 솔루션 개발과 관련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가이온은 관세청의 ‘무역통계 작성 및 교부업무 대행 기관’인 한국 무역통계진흥원 등과의 협약을 통해 국내외 지역별 주요 상품 수출입 동향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카드 소비 동향과 가이온의 수출입 동향 데이터를 결합해 각 지역 경제 동향을 입체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먼저 지역별 수출입 동향과 소비 동향 데이터베이스를 교류해 결과물을 도출할 예정이다. 주요 지자체 및 제조, 유통 기업이 경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내수 소비와 수출입 데이터를 분석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공동상품을 개발할 경우 금융 데이터와 수출입 데이터 결합하는 새로운 데이터사업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안중선 신한카드 부사장은 “가이온의 수출입 데이터는 수년 전부터 파악하고 있었지만 금융 데이터거래소 출범 등 데이터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 정책 지원으로 구체적인 협력 모델을 마련할 수 있었다”며 “가이온과 신한카드의 데이터 활용 능력을 결합해 지자체,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 소상공인에게도 양질의 경제 동향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