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GE헬스케어가 한국 스타트업 마미톡을 선택한 이유는?

론칭 4개월 만에 분만 수 기준 전국 10대 산부인과 대부분 계약

헬스케어 스타트업 ‘마미톡’이 서비스 론칭 4개월 만에 의료영상장비 선두기업인 GE헬스케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임신, 출산 시장의 활성화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마미톡’은 태아 초음파 영상 시청 및 저장이 가능한 임신, 육아 필수 앱으로, 론칭 4개월 만에 분만 수 기준 전국 10대 산부인과 대부분과 계약을 맺으며 사업을 확장해가고 있다. 이처럼 많은 산부인과에서 마미톡을 선택한 이유는 우수한 기술력 때문이다.


올해 초 산부인과 업계에 등장한 마미톡은 태아 초음파 영상을 경쟁사 대비 최대 6배 좋은 화질로 제공하고 진료 후 실시간으로 모바일 앱에서 편리하게 영상을 시청, 저장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여 산모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마미톡 모바일 앱에서는 임신 주수별 정보는 물론 커뮤니티, 최저가 쇼핑몰과 같이 산모들이 임신기간 필요로 하는 모든 컨텐츠들을 원스탑(One-stop)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장민후 대표는 “글로벌 기업 GE헬스케어로부터 마미톡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기쁘고, 이번 양사간 파트너십을 통해 침체된 국내 임신, 출산 시장을 활성화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대표는 “2016년부터 헬스케어 분야 사업을 진행하며 블록체인 등 최신 IT 기술을 의료 영역에 접목하는 시도를 꾸준히 진행해 왔다”며, “그러던 중 산모들이 태아 초음파 영상을 모바일 앱으로 시청하는 서비스에 대한 니즈가 크다는 것을 파악하였고, 초음파 영상 서비스를 중심으로 임신, 육아 플랫폼으로의 확장 가능성을 보게 되었다”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