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오렌지라이프, 업계 최초 빅데이터·AI기술 적용한 ‘보험사기 사전 예측모델’ 구축

계약체결 시점부터 보험사기에 선제 대응

URL복사

오렌지라이프가 보험업계 최초로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기술을 적용한 ‘보험사기 사전 예측모델’을 자체 기술력으로 구축했다. 보험계약 체결 시점부터 보험사기 의도 여부 판단이 가능하며 상대적으로 보험사기 위험도가 높은 대상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10일 오렌지라이프는 과거 적발된 보험사기 사례와 관련해 다양한 가설을 수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약 150개 변수를 생성해 대·내외 빅데이터를 분석한 다음 머신러닝, 딥러닝 등 AI기술을 적용해 이 모델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오렌지라이프는 4년간 보험사기방지시스템(FDS)을 통해 보험금 청구 및 사고 다발 고객에 대한 두 가지 통계모델을 운영해 왔다. 그 결과 매년 300건이 넘는 보험사기를 적발해 40억원 이상의 보험금 누수를 방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오렌지라이프는 보험사기 유형 중 상당수가 보험계약 체결 시점부터 보험금 편취를 목적으로 보험 가입을 한다는 사실에 착안해 이 예측모델을 개발하게 됐다.

앞으로 오렌지라이프는 보험사기방지시스템에 이 예측모델을 적용해 실시간 보험사기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보험


사기 위험도가 높은 계약에 대해서는 미리 FC나 해당 지점에 안내해 적극적인 보험사기 예방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이미 다양한 빅데이터 예측모델과 블록체인, AI 기술을 적용한 보험서비스들이 오렌지라이프 임직원들의 자체 기술력으로 구축, 운영되고 있다”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보험업의 본질을 강화하고 고객의 가치를 높이는 고객 중심의 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렌지라이프는 2016년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정보화진흥원, 생명보험협회와 함께 ‘생명보험 빅데이터 전략 모델 개발 및 확산사업’ 수행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고객·상품·심사·계약관리·보험금·FC관리 등 영역에 ‘보험업 Value Chain(가치 사슬)’ 기반의 30여 개 예측 모델을 개발, 적용해 고객 편의 증대와 업무 효율화 향상 등에 기여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