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투게더펀딩, 창사 5주년 맞아…“부동산담보 부문 업계 1위 이어갈 것”

URL복사

지난 2015년 창업한 P2P금융기업 투게더펀딩(투게더앱스)이 10일 창립 5주년을 맞았다고 11일 밝혔다.



투게더펀딩은 창립 4년 만인 지난해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한 뒤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부동산담보 상품을 주로 운영하는 투게더펀딩이 수익률은 물론 안정성도 관리하며 성장세를 이어온 만큼 앞으로 더욱 시장의 주목을 받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투게더펀딩 관계자는 ”2015년 12월을 기준으로 지난달까지 125배라는 기록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면서 “지난달까지 누적대출액은 이미 지난해 누적대출액을 넘어선 약 8111억 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투게더펀딩은 설립 이후 상품 안전성이 뛰어난 부동산담보 중심으로 상품을 운용하면서 성장했다. 올 상반기 취급한 1369억원 중 83%인 1136억원은 부동산담보 상품이다. 같은 기간 P2P 시장 전체 부동산담보 대출 시장에서 34%를 차지하고 있고 이중 연체율은 0.24%에 불과하다. 아파트 등 부동산을 담보로 한 만큼 투자자들도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투자금이 늘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담보 P2P 대출 시장이 커지자 일각에서는 부동산담보 상품이 담보인정비율(LTV)을 40%를 제한한 정부의 규제 정책을 우회하는 수단으로 이용된다는 주장도 나온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P2P 대출을 통해 부동산 시장 가격 상승 영향은 거의 없다는 반응이다. 지난해 12·16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업계는 자체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15억원 이상 초고가 주택에 대한 담보대출과 주택 구입 용도의 대출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아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창사 5년이 지난 올해 업계 전반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투게더펀딩은 당초 목표했던 일정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올 초부터 추진해온 기업공개(IPO)도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 투게더펀딩 관계자는 “지난 3월 미래에셋대우와 대신증권을 공동대표주관사로 선정한 뒤 내년 중 상장을 목표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투게더펀딩은 토스, 카카오페이 등 금융 플랫폼과의 제휴로 채널을 확장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몽골에 진출하는 등 P2P금융 해외시장 개척을 모색하고 있어 향후 사업 다각화 방향도 모색하고 있다.

 

김항주 투게더펀딩 대표는 창립 5주년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전례 없는 코로나 위기로 달라진 환경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업무를 진행해 왔다”며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내년에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등록기업으로써, 기업공개된 상장기업으로써 임직원들이 창립기념일을 축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