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스톤브릿지벤처스, 전자어음 및 매출채권 유동화 전문 P2P 플랫폼 나이스abc에 100억원 투자

URL복사

스톤브릿지벤처스가 IBK기업은행과 공동운용하는 ‘IBK-스톤브릿지 혁신성장 PEF’를 통해 전자어음 및 매출채권 유동화 전문 P2P 플랫폼인 ‘나이스비즈니스플랫폼(이하 나이스abc)’에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나이스abc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올해 말까지 기업간 정산 생태계를 완성해 기업간 거래의 모든 결제 형태에 대한 효율적 자금 공급망을 구축할 계획이며 B2B 거래 지급결제 인프라 구축에도 나서 플랫폼 경쟁력을 높이고 채권 유동화 서비스 사업을 다각화할 방침이다.

스톤브릿지벤처스는 P2P시장의 성장성에 주목하고 지속적으로 투자기회를 모색했으나, 대부분의 P2P 업체들이 부동산과 개인금융을 기반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실, 연체율, 리스크관리시스템 부재에서 발생하는 문제가 커 여타의 투자 대상보다 더 신중한 접근을 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점에서 나이스abc는 기업이 발행한 전자어음과 매출채권 유동화라는 신성장 산업이고 NICE그룹이 보유한 기업의 빅데이터, 누적된 심사/리스크관리 시스템을 기반으로 유동화 대상 어음 및 매출채권의 신용을 정확하게 평가한 후 투자상품을 구조화하고, 출시할 수 있어 우려했던 P2P금융 서비스의 리스크를 말끔히 해소한 사업모델은 스톤브릿지벤처스가 적극적으로 투자를 진행할 수 있는 근간이 됐다는 평가다.

한편 국내 전자어음과 매출채권 발행규모는 각각 연간 500조원, 4000조원 수준으로, 이중 중소기업이 발행한 어음과 채권 대부분이 非은행권을 통해 유동화되고 있다. 이러한 거대한 유동화 니즈를 나이스abc의 플랫폼을 통해 편리하게 해소할 수 있어 성장성이 매우 높고 온라인/모바일 거래 급증에 따른 PG/이커머스 매출채권 유동화도 수요가 커 사업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IBK-스톤브릿지 혁신성장 PEF의 공동운용사인 IBK기업은행의 IBK BOX(IBK기업은행의 중소기업 경영지원 플랫폼)과 협업으로 국내 중소기업의 B2B 외상매출채권 담보 기반의 상품 출시 등 IBK기업은행과 NICE그룹 차원의 비즈니스, 마케팅, 소상공인 지원 솔루션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시너지도 크게 기대되는 부분이다.

한편 이번 나이스abc 투자까지 ‘IBK-스톤브릿지 혁신성장 PEF’는 펀드 설정 이후 5개 기업에 누적 420억원의 투자를 진행하고 일부 기업은 IPO 절차에 들어가는 등 스톤브릿지벤처스의 첫 블라인드 PEF의 순조로운 운영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로 그로스캐피탈 영역에서도 본격적으로 보폭을 널릴 것으로 기대된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