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뉴스

쿠팡, 수수료 관련 일부 보도 "사실과 달라" 적극 반박

URL복사

쿠팡은 지난 8일 공정위가 발표한 대형유통업체의 판매수수료율 등 실태조사와 관련된 일부 보도 내용중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11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적극 반박에 나섰다.

 


쿠팡은 "거래액의 99%를 차지하는 로켓배송은 직매입으로 수수료가 없다"고 밝혔다. 일부 보도에서 언급된 사례는 로켓배송의 1%에 해당하는 예외적 형태의 특약매입과 관련된 것이며 이를 근거로 쿠팡 전체의 수수료가 증가했다고 표현하는 것은 사실 관계의 심각한 왜곡이라는 것이다.

 

단순히 거래만 중개하는 타 이커머스와 달리 쿠팡의 특약매입은 구매, 보관, 배송, 반품, CS에 이르기까지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수조원을 투자해 50만평의 물류센터를 마련하고 5만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쿠팡의 인프라 투자는 수많은 소상공인들에게 추가 비용 없이 사업기회와 성장의 발판을 제공하고 매출 증대에 기여하고 있음에도, 이런 차별점을 고려하지 않고 일반 위수탁 수수료와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쿠팡은 코로나19 이후 급격히 수수료를 올린 적이 없다는 점을 명확히 밝혔다.


공정위가 발표한 이번 실태조사의 대상기간은 2019년 1월부터 12월이며, 인상율은 지난 2018년 대비 2019년 한 해에 대한 수수료로 산출되었다. 따라서 일부 보도에서 코로나19로 특수를 누린 쿠팡이 수수료를 가장 많이 올렸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