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세무회계 사각지대 해소’ 자비스앤빌런즈, 65억 규모 시리즈B 투자 마감...누적 90억유치

테크핀 시장 핵심 축으로 도약

URL복사

국내 대표 인공지능(AI) 세무회계 플랫폼 스타트업 자비스앤빌런즈(대표 김범섭)가 65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



자비스앤빌런즈는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HB인베스트먼트, ▲위벤처스, ▲캡스톤파트너스 ▲엔젤투자자로부터 신규 투자를 받아 총 65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회사는 개인 세무시장의 성장과 차별화된 서비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메이저 투자사들의 적극적인 러브콜을 받아왔다. 이로써 자비스앤빌런즈의 누적 투자 금액은 90억원을 기록했다.


2015년 탄생한 자비스앤빌런즈는 국내에서 유일한 개인고객 대상의 세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AI 경리 시대를 연 ‘자비스’에 이어, 지난해 종합소득세 신고자 대상의 ‘삼쩜삼’을 추가로 선보이면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주력 서비스인 삼쩜삼은 공식 런칭 후 불과 9개월 만에 총 74만명의 누적 이용자를 확보, 누적 환급액 248억원을 달성하며 연일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B2B SaaS(기업용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세무회계 플랫폼 자비스 또한 4만3200개 사가 넘는 누적 가입 기업을 유치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삼쩜삼의 유용성이 입소문을 타면서 안정적인 성장궤도에 오른 자비스앤빌런즈는 이번에 새로 마련한 재원을 서비스 고도화 및 기술력 강화를 위한 인재 채용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자비스앤빌런즈는 그 동안 쌓아 온 노하우를 총 동원해 올해 안에 삼쩜삼의 일부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2.0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며, 연말정산, 실업급여, 지원금 신청 등으로도 영역을 확장해 머지않아 테크핀 시장의 핵심 축으로 도약한다는 포부다.


한편, 자비스앤빌런즈는 세무회계 분야에 있어 ‘기술의 영역’과 ‘전문 세무사의 영역’을 구분해 AI와 파트너 세무사들이 함께 상생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혁신을 이뤄왔다. 앞으로 회계사, 세무사 분들의 베스트 파트너이자 세무 분야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 자비스앤빌런즈는 현재 개발, 기획, 디자인, 경영지원 등 주요 부분 7개 포지션에 대한 인재 채용을 진행중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