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삼성카드, 업계 최초 해외 기관 인증 'ESG 외화 ABS' 발행

총 3억 달러, 평균 만기 5년, 투자자 BNP Paribas

URL복사
삼성카드는 업계 최초로 ESG 방식의 외화 ABS를 발행했으며, BNP Paribas가 투자자로 참여했다.


이번에 발행한 ABS는 평균 만기 5년으로 총 3억 달러 규모이며, 삼성카드는 이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ESG 경영 활동을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카드는 ESG 외화 ABS 발행을 위해 해외 ESG 인증기관인 Sustainalytics로부터 인증을 취득한 바 있다.

한편, 삼성카드는 ESG 경영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ESG 채권 발행, 지속가능경영위원회 설립 및 개최,ESG 사무국 설립, 사회적 경제기업 지원 등 관련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국내와 해외 금융시장에서 ESG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삼성카드는 ESG 방식의 채권 및 ABS 발행 등 자금 조달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ESG 경영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