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정부 12개 부처 손잡고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400개 육성한다

‘21년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육성사업 창업기업 모집공고

URL복사

정부는 12개 부처가 협업해 ‘21년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중기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신속하게 발굴해 육성하기 위해 올해 신설한 사업이다.



당초 올해 예산은 300억원이었으나 비대면 분야 기업의 우수한 고용창출 효과 등에 따라 추경으로 예산 300억원이 추가 편성돼 총 400개사를 지원할 수 있는 600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이 사업은 비대면 분야를 지원한다는 것 외에도 12개 부처가 협업해 추진한다는 점에서 큰 특징을 가지고 있다.


부처별로 가지고 있는 비대면 분야별 전문성을 연계해 지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추진한 것으로 협업은 각 부처가 소관분야 창업기업을 선별하고 중기부와 함께 정책을 연계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현재 12개 부처별로 소관분야가 설정돼 있으며, 12개 부처는 소관분야에 신청한 창업기업 중 유망기업을 직접 평가·선정하게 된다. 선정된 창업기업에 대해 중기부의 창업 사업화 자금은 기업당 최대 1억 5000만원과 함께 기술·인증·판로 등 분야별 소관부처의 특화 프로그램이 연계지원된다.


산업부는 학교 교육 이외 분야까지 적용 가능한 에듀테크 시스템 관련 창업기업을 선발하고 투자자와 기술 전문인력 매칭, 플랫폼 대기업과 네트워킹 등을 통한 해외진출에 중점을 두고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랜선투어, 클라우드 기반 영상제작 협업 솔루션 개발 등 지역·융합 미디어 분야 창업기업을 발굴해 융합 미디어 서비스 제작‧개발과 스마트 미디어센터와 연계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허청은 인공지능(AI), 보안 등 비대면 분야 사업화에 다양하게 활용가능한 기반기술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해 성장을 지원한다. 창업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보유기술을 미리 시험 할 수 있도록 보안 테스트베드를 제공하고, 보안인증·기술 컨설팅, 사업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창업자와 창업기업 대표자는 4월 8일 14시부터 4월 27일 18시까지 케이-스타트업(K-Startup)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이후 각 주관기관에서 서류평가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지원기업을 선정한다.


사업설명회는 4월 13일에 창업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케이(K)-스타트업 누리집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고 통합콜센터로도 문의 가능하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