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한화손해보험, 더건강 더실속 건강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URL복사

한화손해보험이 신규 출시한 ‘무배당 LIFEPLUS  더건강 더실속 건강보험’의 보험료 책정 할인율 14종이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병력이 없는 고객이 보험료를 할인 받으려면 필요했던 복잡한 절차를 간소화하여 건강한 고객에게 편리하고 실용성 있는 보험혜택을 준다는 점에서 독창성과 진보성을 인정받은 것이다.

 


지금까지 건강한 고객이 보험료를 할인 받기 위해서는 건강검진 결과서를 제출하거나 가입 후에도 지속적으로 건강체크를 받는 등 민감한 개인정보를 노출해야 하는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했다. 오히려 병력이 있는 고객이 간편고지로 쉽게 보험을 가입하는 반전 상황도 발생했다.

 

한화손해보험은 건강한 고객이 겪게 되는 불합리함을 개선하고자 지난 1년간 약 155만명의 고객 빅데이터를 분석하였고, 가입시점 알릴 사항에 2가지 사항(최근10년이내 입원/수술여부, 3대질병 진단여부)을 추가해 고지하면 보험료를 최대 30%까지할인 받을 수 있도록 상품을 개발했다.

 

이 상품은 보험료 할인 외에도 업계최초로 건강검진 결과 고혈압 및 당뇨병 질환의심 소견이 나온 고객에 대하여 추가검진을 위한 건강검진권(50만원) 또는 고혈압 및 당뇨병 건강관리비(10만원)  등을 지급하는 특약을 신설한 점이 특징이다.


또한, 상해나 질병으로 입원치료를 받을 경우 특약을 통해 최대 180일까지 간병인을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상해/질병 입원/수술비, 암/뇌/심 진단/입원/수술/통원비 등과 같은 인기담보는 물론, 특정항암 호르몬 약물허가 치료비, 항암 양성자 방사선 치료비와 같은 새로운 암 치료기법의 담보를 신설하는 등 보장을 강화했다.

 

한화손해보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가계경제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보험료 부담을 덜어주는 배타적 사용권 획득은 의미가 깊다” 며 “합리적인 개인 맞춤형 신상품 개발을 통해 앞으로 신규시장을 창출하고, 장기적인 보험산업 성장에 기여하고자 한다” 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