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국내 플랫폼 업체, 언택트 서비스 성장으로 매출 급상승

아이앤나, 임신출산육아 앱 ‘아이보리’ 매출 급성장
헬시테크 플랫폼 캐시워크, 지난해 역대 최고 매출 성장

URL복사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공장 가동과 물량 수주에 큰 차질이 빚어지며 국내 대기업의 해외 매출이 전년 대비 33조원 이상 줄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지역별 매출을 공시한 23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해외 매출은 804조883억원으로 전년 대비 33조3709억원(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앤나, 임신출산육아 앱 ‘아이보리’ 매출 급성장..


임신 육아 전문업체 아이앤나(대표 이경재)는 임신출산육아 앱 ‘아이보리’를 리뉴얼하여 새롭게 오픈한 ‘아이보리3.0’ 출시 이후 1월 매출이 전년대비 257% 급성장했다고 밝혔다.


아이보리는 지속적인 분유, 기저귀, 물티슈, 영·유아 세제 등 주요 신생아용품의 소비자의 매출 성장세와 더불어 영·유아용품 1일 1체험이라는 슬로건으로 다양한 영·유아 브랜드사와 제휴하며 마케팅플랫폼으로 그 확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국 190여개의 산후조리원의 신생아 캠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아이보리 몰을 통해 분유, 기저귀, 물티슈, 스킨케어, 세정제, 출산준비물 등 신생아 필수품을 주로 구매하고 있다. 이용 고객의 당월 재구매율은 전년동기 대비 14.1% 증가한 62.3%로 베베캠 서비스를 이용한 이후에도 꾸준히 쇼핑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새롭게 선보인 ‘아이보리뷰’는 기업의 제품과 소비자를 연결하는 서비스로 육아에 필요한 제품이나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어, 베베캠 이용고객 외에 일반 육아맘의 신규 가입율도 10.4% 증가했다.


아이보리 앱 이용 기업은 캠페인 게시에 따른 광고 효과와 동시에 실제 소비자들의 피드백을 얻을 수 있으며, 체험후기 컨텐츠를 아이보리 앱에 남기고 SNS를 통해서도 확산할 수 있어 영·유아 기업의 마케팅채널로 주목 받고 있다.


최근 육아 맘들에 호평을 받고 있는 뉴질랜드 고급 분유 브랜드 ‘퓨어락’ 등과도 제휴를 통한 지속적인 마케팅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최근 유아용품 전문 브랜드사인 ‘필립스아벤트’, ‘에르고베이비’, ‘로하스베베’, 유진로봇의 ‘아이클레보’, 생활가전브랜드 ‘오엘라’ 이유식 브랜드 ‘케어비’ 등과 아이보리 앱을 통해 체험 캠페인 마케팅을 진행했으며, 다양한 브랜드사의 마케팅 제휴와 입점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헬시테크 플랫폼 캐시워크, 지난해 역대 최고 매출 성장


헬시테크 플랫폼 캐시워크가 지난해 매출 328억원을 달성하며 역대 최고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연 매출은 전년 194억원 대비 69%가 늘어난 328억원, 영업이익은 66% 증가한 33억원을 기록했다. 각 서비스의 고른 성장에 따른 시너지 창출, 코로나19로 인한 건강관리 관심 증가 등이 성장 배경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대표 서비스인 건강관리 어플리케이션(앱) 캐시워크의 누적 다운로드 수는 1400만, 일간 활성 이용자 수(DAU)는 300만을 넘어섰다. 2019년 선보인 금융건강 주치의를 모토로 한 캐시닥, 캐시워크와 연동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캐시웨어, 저탄고지 간편식품 브랜드 키토선생 등이 자리를 잡으면서 매출 다각화에 기여했다고 캐시워크는 설명했다.


캐시워크는 성장세에 힘입어 올해 미용·성형 정보 플랫폼 '어디서했니', 라이브커머스 '돈버는 라방' 등 신규 서비스를 선보였다. 각 서비스의 고른 성장을 통해 올해 2배 이상의 매출 성장을 견인한다는 목표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