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뉴스

씨티은행, 정기이사회에서 소비자금융 사업부문 출구전략 관련 논의

URL복사

한국씨티은행은 3일 오후 진행된 정기이사회에서 매각 관련 진행 경과 보고 및 향후 출구전략 추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경영진은 매각 진행 경과와 관련하여 6월 3일 현재, 복수의 금융회사가 인수의향서를 접수하였으나, 전체 소비자금융 직원들의 고용 승계에 대하여는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진행 방향과 관련하여 접수된 인수의향서들을 면밀히 검토한 후 최종입찰대상자들을 선정할 계획이며, 이어 최종입찰대상자들의 상세 실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씨티은행 이사회와 경영진은 일련의 출구전략 진행 과정에서 무엇보다 고객 보호 및 은행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해 온 직원의 이익 보호를 최우선에 두어야 한다는 점과 불확실성의 장기화는 고객 및 직원 모두의 이익에 반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하였다.


아울러 고객과 직원을 위한 최선의 매각 방안에 도달하기 위해 세부 조건과 다양한 가능성들에 대해서는 열린 자세로 논의하되, “단계적 폐지” 방안을 실행하기 위한 준비 절차도 함께 검토하기로 하였다. 진행상황에 다소 변수가 있을 수 있으나 7월 중에는 출구전략의 실행 윤곽을 제시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이루어졌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