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제2의 나라', 오늘 사전 다운로드 시작

URL복사

넷마블은 감성 모험 RPG <제2의 나라: Cross Worlds>(이하 제2의 나라, 개발사 넷마블네오) 정식 출시에 앞서 사전 다운로드를 9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용자는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제2의 나라>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6월 10일 정식 플레이 할 수 있다.

 


<제2의 나라>는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가 협업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 시리즈를 집대성한 모바일 RPG로, 원작의 세계관을 새롭게 구성, 카툰 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재미를 선사한다.

 

이용자는 <제2의 나라>에서 두 개의 세계를 구하는 흥미진진한 스토리는 물론,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킹덤'을 만드는 재미도 경험할 수 있다. 또, 이 게임은 일종의 펫인 '이마젠'과 스페셜 스킬, 무기들로 전략의 다양성을 제공한다.

 

이용자들의 다양한 상호작용을 위한 요소도 도입했다. 이용자들은 필드에 있는 '소리나는 석상', '축구공', '주사위' 등을 이용해 다른 이용자들과 놀이를 할 수 있다. 희귀한 물품들도 있어, 이를 발견하고 소유하는 것도 또다른 재미요소다.

 

<제2의 나라> 사전 등록은 내일(10일) 오전 9시 30분까지 진행한다. 사전등록에 참여하면 이마젠 '우왕', ‘신남 후냐’ 게임 이모티콘, ‘HP 소형 포션 100개’, ‘골드 5만’을 받는다.

 

한편, <제2의 나라>는 지난 8일 출시한 대만, 홍콩에서 애플 앱스토어 매출 ∙인기 1위, 마카오 앱스토어 매출 8위, 인기 1위 등 좋은 성과를 기록 중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