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MZ 세대 재테크 열풍에 ‘비상장 주식 투자’에도 “편리미엄”이 뜬다

비상장 주식 투자의 ‘편리미엄’ 트렌드를 이끄는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혁신 서비스

URL복사

이제는 프리미엄 아닌 편리미엄이 대세다. 편리미엄이란 ‘편리함’과 ‘프리미엄’의 합성어로 가격보다 ‘편의성’에 무게를 두고, 개인의 시간과 노력을 최소화 시키는 상품과 서비스에 주목하는 트렌드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 가시비(가격 대비 시간) 등 MZ 세대 특유의 가치 추구 성향에서 탄생한 ‘편리미엄’은 MZ 세대가 주요 타깃소비층으로 성장하면서 패션, 뷰티, IT, 외식 등 각 산업의 메가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최근 MZ 세대의 재테크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이 ‘편리미엄’ 열풍이 금융권에도 상륙했다. MZ 세대의 눈길을 끌고자 모바일로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게 한 플랫폼들이 속속들이 등장하고, 관련 서비스들도 꾸준히 진화를 거듭하는 중이다. 예적금, 펀드는 물론 비상장 주식 투자에서도 이제 ‘편리미엄’은 MZ 세대의 마음을 여는 마스터키로 부상했다.

 

비상장 주식 투자의 ‘편리미엄’을 주도하고 있는 건 단연 증권플러스 비상장이다. 금알못, 주린이들도 부담없이 비상장 주식 투자에 도전할 수 있도록 모바일 기반의 쉽고 편리한 UX, UI를 구현했으며, 기존 비상장 주식 시장 특유의 복잡하고 불안정한 거래 방식을 개선하고자 다양한 혁신 기능을 탑재했다.

 

증권플러스 비상장 만의 ‘편리미엄’에 MZ 세대도 열렬히 응답했다.


지난 6월 기준 전체 회원 수 대비 2030 MZ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45%에 육박했다. 소액 위주의 투자를 선호하는 MZ세대의 성향에 따라 증권플러스 비상장 내 소액 투자자 추이도 올해 들어 꾸준히 증가세를 견지하고 있다. 50만원 이하 소액거래자들의 경우 지난 3월 초 대비 5월 약 300% 증가했으며, 10만원 이하의 소액 거래자도 3월 대비 6월 약 89% 가량 상승했다.

 

증권플러스 비상장은 업계 최초로 증권사 안전 거래 서비스를 연계해 허위 매물, 결제 불이행, 높은 유통 마진 등 기존 비상장 주식 시장이 갖고 있던 각종 병폐를 해소했다. 허위 정보들로 인한 혼선을 줄이고, 빠르고 합리적인 투자 판단을 돕고자 두나무 콘텐츠밸류팀이 집약한 비상장 종목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주요 테마 별로 종목을 분류해 관심 있는 테마의 종목들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게 했으며, 종목별로 토론 메뉴를 개설해 투자자 간 활발한 정보 교류도 지원한다.

 

이외에도 업계 최초 공휴일 포함 24시간 예약주문 기능을 도입해 시간 제약없이 거래할 수 있도록 했으며, 근래에는 3000만원 이하 거래 시 매도인과 매수인이 지정한 가격, 수량으로 협의 완료 및 거래 체결이 되는 바로 주문 기능까지 업데이트했다. 거래 절차 간소화, 편리하고 안전한 거래 환경 구축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서비스 고도화 및 투자자 이용 경험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