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서머너즈 워’, 이제는 팀전이다! 월드 아레나 2vs2 팀 대전 업데이트

URL복사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에 신규 실시간 PvP(유저 간 대전)인 ‘2vs2 팀 대전 모드’ 등을 업데이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도입되는 ‘2vs2 팀 대전’은 총 네 명의 유저가 두 명씩 하나의 팀을 이뤄 즐기는 실시간 대전 콘텐츠로, ‘서머너즈 워’의 월드 아레나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그룹 단위 전투 모드다.

 

팀을 이뤄 서로의 몬스터 전력을 보완하거나 협동 공격으로 한 플레이어를 집중 공격하는 등 소통과 팀워크의 전투 플레이를 통해, 기존 1대1 PvP와는 색다른 전략적 재미를 제공한다.

 

팀은 같은 서버 내에서 자동으로 생성되는 ‘빠른대전’과 친구 또는 길드원과 직접 꾸리는 ‘초대하기’ 방법을 통해 구성할 수 있으며, 하나의 팀으로 맺어진 유저들은 채팅을 통해 전략을 논의할 수 있다.

 

밴픽 과정을 통해 한 팀당 총 여섯 마리의 몬스터가 그룹을 이뤄 대전을 치르며, 대결에서 마지막까지 남는 플레이어의 팀이 승리하게 된다.

 

해당 팀 대전 모드는 시범 서비스로 공개됐으며, 추후 해당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능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도전과제 일일 미션이 개편됐으며, 아레나 콘텐츠에서 라이벌 전투 승리 보상과 시즈산 지역 최초 클리어 보상도 상향됐다.

 

한편 컴투스는 이번 신규 콘텐츠 업데이트를 기념해 화려한 그래픽의 3D 시네마틱 영상을 ‘서머너즈 워’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공개하고, 보다 풍성한 혜택을 지급하는 이벤트 4종을 오는 10월 31일까지 대규모로 실시한다.

 

먼저 시네마틱 영상을 시청하는 모든 유저에게는 신비의 소환서를 지급하고, 아레나와 월드 아레나, 2vs2 팀 대전을 플레이하거나 승리할 시, 태생 4~5성 물∙불∙바람 속성 몬스터를 소환할 수 있는 전설의 소환서 등 여러 아이템을 제공한다. 또한 신규 대전 콘텐츠 2vs2 팀 대전을 3회만 즐겨도 몬스터 외형을 꾸밀 수 있는 형상 아이템 ‘검투사의 분노’를 업데이트 기념 한정으로 지급한다.

 

새롭게 개편된 일일 미션에 대한 이벤트도 즐겨볼 수 있다. 일일 미션 달성 시 신규 아이템인 초월의 소환서 조각을 게임 내에서 매일 두 개씩 얻을 수 있다. 초월의 소환서 조각은 300개 보유 시 태생 5성 물∙불∙바람 속성 몬스터를 소환 가능하며, 업데이트 기념 한정으로 이벤트를 통해 최대 100개까지 추가로 모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일일 미션을 달성하고 게임 플레이를 통해 일정 누적 포인트를 달성하면 데빌몬 파티 이벤트에서 데빌몬 10마리를 비롯해 전설의 소환서 등 푸짐한 선물을 받을 수 있다.

 

신규 및 복귀 소환사를 지원하는 이벤트도 마련된다. 지난 9월 1일 이후 신규 및 복귀 유저 전원에게는 접속 시 다양한 아이템의 웰컴 선물 및 6성 희귀 등급의 룬 세트 등을 지급한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