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핀테크 확장' 메타버스 기반 플랫폼 구축 '활발'

URL복사

핀테크 업계에서 핀테크를 확장한 메타버스 기반 플랫폼 구축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핀테크 전문기업 '핑거'는 금융 시스템을 기반으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나서고 있고, 갤럭시아머니트리 자회사 갤럭시아메타버스는 대체불가토큰(NFT) 플랫폼의 오픈을 앞두고 있다.

 

핑거, 금융 메타버스 플랫폼 '독도버스' 제공 계획


핀테크 전문기업 '핑거'가 금융 시스템을 기반으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핑거는 ‘독도버스(가칭)’라는 플랫폼을 구축해 금융 시스템이 접목된 ‘종합 메타버스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독도버스는 내년 상반기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핑거가 ‘독도’를 콘셉트로 잡은 이유는 MZ세대을 주 고객으로 금융권 메타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다. 이와 관련해 핑거 관계자는 “독도라는 정체성으로 MZ세대의 흥미를 자극하고 애국심 고취에도 앞장서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시장을 넓힐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독도버스 참가자는 현실과 동일한 시간대로 운영되는 메타버스 환경에 구현된 독도에서 아바타로 생활한다. 낚시와 농사를 짓거나 침입한 적을 격퇴하기도 하는 등 다양한 미션을 수행한다. 미션을 완수해서 얻은 보상은 개인금고에 보관하거나 가상의 금융센터인 ‘독도지점’에 예치할 수 있다. 독도버스의 도민권과 획득한 아이템은 대체불가토큰(NFT)으로 저장돼 참여자 간 투명한 거래를 지원한다.


플랫폼에 참여하는 금융기관들은 가상의 금융센터를 독도에 개설하고 디지털 세계와 현실 세계의 접점 역할을 한다. 이미 이와 관련해 제1금융권이 몇몇 금융기관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핑거는 지난 5월 메타버스 스타트업 '핏펀즈'와 블록체인 스타트업 '마이크레딧체인'에 투자하면서 메타버스 관련 사업 확장을 시사한 바 있다. 이번 독도버스 개발을 시작으로 전략적 투자기업들과 메타버스 플랫폼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박민수 핑거 대표(CEO)는 “내년에는 마이데이터와 메타버스의 쌍두마차를 통해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갤럭시아머니트리 자회사 갤럭시아메타버스, 베일 벗는 NFT 플랫폼 오픈 예정


갤럭시아머니트리 자회사 갤럭시아메타버스가 대체불가토큰(NFT) 플랫폼의 오픈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5월 설립 이후 신사업 추진 과정을 밟았고, 다음달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한다. NFT 플랫폼의 안착과 함께 증권형토큰공개(STO), 디파이(Defi) 서비스 등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메타버스(Metaverse) 기반의 핀테크 사업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갤럭시아머니트리는 1일 NFT 마켓 서비스 ‘메타갤럭시아(Meta Galaxia)’의 티저 사이트를 오픈했다. 카카오 자회사인 그라운드X사의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만들어졌고 다음달 1일 정식 론칭한다. 플랫폼은 미술과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수 등의 독점 NFT 콘텐츠를 지식재산권(IP)으로 확보했다.


메타갤럭시아는 NFT를 자유롭게 사고 팔 수 있는 마켓으로서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NFT는 희소성을 가진 디지털 자산의 일종이다. 영구하게 기록하는 고유 비트로 인증되며 블록체인에 저장된다.


결제수단은 서비스 오픈 초기 ‘이더리움(ETH)’과 그라운드X가 발행한 ‘클레이(KLAY)’ 등 가상자산(암호화폐)을 사용한다. 이후 2차로 모회사인 갤럭시아머니트리에서 자체 발행한 가상자산 ‘톨(XTL)’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마지막으로 신용카드 등의 일반 결제까지 오픈할 예정이다. 초기 유입량을 늘리기 위해 상대적으로 대중적인 이더리움과 클레이를 먼저 도입했다는 것이 갤럭시아메타버스의 설명이다.


메타갤럭시아 플랫폼은 엔터테인먼트와 예술 작품, 럭셔리 등 분야의 오리지널•한정판 콘텐츠를 큐레이션 방식으로 제공한다. 콘텐츠 수집과 거래 과정에서 작품 창작자의 수익배분권을 보장하고 수수료 경쟁력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작품을 재판매 할 경우 원작자가 설정한 비율에 따라서 자동으로 수익 배분이 되도록 하는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설립 이후 다양한 NFT 관련 IP 확보 작업을 추진했다. 특히 효성그룹 계열사인 스포츠마케팅 전문업체 갤럭시아에스엠의 협업을 통해 스포츠 분야로 빠르게 진출했다. 스포츠 스타와 셀럽(유명인사), 예술가들의 협업을 진행해 다양한 디지털 아트 작품을 확보했다. 이번에 티저 사이트를 오픈하면서 마라톤 이봉주 선수의 NFT를 추첨해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