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KB금융, ‘탄소감축 목표’에 대한 ‘SBTi’ 승인 획득...'아시아 지역 금융회사 및 국내 모든 기업 중 최초'

URL복사

KB금융그룹은 ‘SBTi(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과학 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로부터 탄소감축 목표에 대한 승인을 획득했다고 15일 전했다. 



‘SBTi’는 KB금융그룹을 포함해 프랑스의 ‘La Banque Postale’, 스웨덴의 ‘EQT AB’ 등 총 3개 회사가 금융회사 섹터 중 첫 번째로 승인되었음을 발표했다.


‘SBTi’는 2015년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UN 글로벌 콤팩트(UNGC), 세계자원연구소(WRI), 세계자연기금(WWF)이공동으로 설립한 글로벌 연합기구로써 기업들의 탄소감축 목표 수립에 대한 가이드를 지원하고 목표를 검증하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탄소감축 목표 설정’과 관련하여 글로벌을 대표하는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


KB금융그룹의 ‘SBTi’ 승인은 금융회사로서 아시아 지역 최초이자 국내에서는 모든 기업 가운데 첫 번째 사례로 지금까지 전세계 970여개 기업이 ‘SBTi’로부터 목표 승인을 받았으나, 금융회사의 경우에는 그동안 승인 사례가 없었다.


따라서 이번 승인 획득은 KB금융의 탄소중립 추진 전략인 ‘KB Net Zero S.T.A.R.’가 선언적 의미에 그치지 않고, 탄소감축 목표에 대한 엄격한 과학적 검증을 통해 글로벌 객관성을 인정 받았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KB금융은 금번 ‘SBTi’ 승인을 계기로 탄소중립 추진을 향한 선결과제인 목표 수립(Plan) 절차를 마무리한 만큼, 앞으로는 구체적인 실행(Do)과 실행 결과에 대한 모니터링(See) 및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투명한 커뮤니케이션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SBTi’의 승인은 비단 KB금융그룹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기업들이 탄소 감축을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는 의미의 이정표”라며 “앞으로 KB금융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중립으로 향하는 발걸음을 고객 및 사회와 함께하며 실질적인 이행과 적극적인 지원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KB금융그룹은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 9월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모든 계열사가 참여하는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으며, 올해 2월 환경파괴 등의 위험이 있는 대규모 개발사업에 금융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서약인 ‘적도원칙’에 KB국민은행이 가입했다.


또한, 올해 4월에는 글로벌 환경 이니셔티브인 ‘NZBA(Net-Zero Banking Alliance, 넷제로은행연합)’에 가입하여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9월에는 재생에너지 전환 글로벌 캠페인 ‘RE100’에 가입하는 등 ESG경영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