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뉴스

시몬스 침대, 무분별한 디자인 도용에 법적 대응 나선다

URL복사

시몬스가 자사 프레임의 모방제품을 판매한 업체를 대상으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시몬스 침대 프레임 디자인이 업계 대세로 떠오르며 관련 제품에 대한 디자인 도용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것에 대한 특단의 조치다.

 


시몬스 침대는 자사 프레임 디자인을 무단 도용한 가구업체를 상대로 지적재산권 침해 및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등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업체가 디자인을 도용한 침대 프레임은 시몬스가 올 상반기 출시한 ‘올로(Olo)’다. 아치형 헤드보드 디자인이 일품인 올로는 출시하자마자 예비부부들을 중심으로 유명세를 타며 ‘신혼침대의 대명사’로 떠올랐다. 이에 시몬스는 자사 지적재산권 보호를 위한 선제적인 대응 차원에서 특허청에 해당 제품의 디자인권을 이미 신청한 상태다.

 

시몬스 프레임 디자인 도용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시몬스가 지난해 내놓은 프레임 ‘모나(Mona)’와 시몬스 브랜드 창립 150주년을 맞아 선보인 프레임 ‘1870 레트로 에디션’ 역시 타 가구업체의 모방 대상이 됐다. 더 나아가 시몬스의 매장 인테리어와 판매 직원 유니폼 등 시몬스 고유의 정체성을 무분별하게 따라 하는 사례도 등장했다.

 

시몬스 관계자는 “최근 자사 침대 프레임 디자인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타 업체가 자사 지적재산권을 침해하는 사례가 급증하는 것은 물론 시몬스 매장 인테리어 및 직원 유니폼까지 무분별하게 모방하는 등 ‘브랜드 아이덴티티’ 훼손과 고객 혼선이 발생하고 있다“며 “시몬스는 이를 매우 심각한 문제로 인지하고 있으며 적극적으로 지적 재산권 권리를 행사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