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주식 투자자 10명 중 7명, “애플 세계 최초 시총 3조 달러 돌파… 더 오를 것”

증권플러스, 1월 둘째 주 커뮤니티 탭 설문조사 결과 발표

URL복사

두나무가 1월 둘째 주 국민 증권 애플리케이션 ‘증권플러스’에서 진행한 설문 조사의 결과를 발표했다. 주식 투자자들은 시총 3조 달러를 돌파한 애플 주가에 대한 상승 기대감을 나타냈고, 탈모 테마 관련주로 ‘TS트릴리온’을 꼽았다.

 


2,131명이 참여한 “전 세계 최초 시총 3조 달러 돌파 애플, 어디까지 오를까?” 설문에서 74.3%는 ‘더 오를 것', 25.7%는 ‘하락할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3일(미 동부시간), 애플은 전 세계 기업 중 최초로 장중 시가총액 3조 달러(3천580조 5천억 원)를 돌파했다.


이날 애플의 주가는 새해 첫 거래에서 장중 3% 가까이 급등, 182.88달러까지 치솟아 역대 최고점을 찍기도 했다. 지난해 애플의 4분기 실적이 전 제품군에 걸쳐 성장세를 보이는 등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고 자율주행차, 메타버스 등 신사업을 적극 개척함에 따라 기대감이 확대되고 있는 모양새다.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헤드셋 등 아직 애플 주가에 반영되지 않은 신사업 분야가 남아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많은 전문가와 투자자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애플이 3조 달러라는 신기원을 또 한 번 넘어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3,359명이 참여한 “탈모공약에 ‘탈모주’ 일제히 주목… 관련주는 어디?” 설문에서 74.6%는 ‘TS트릴리온’, 25.4%는 ‘JW신약’을 선택했다. TS 트릴리온은 탈모방지용 샴푸 및 헤어케어 제품을 제조·판매해 대표적인 탈모 관련주로 꼽힌다. ‘


TS트릴리온’의 주가는 이달 3일부터 7일까지 5거래일간 779원에서 1,330원으로 70.73% 올랐다. 지난 5일부터 6일까지는 이틀간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고 장중 25% 넘게 폭등해 1,670원까지 주가가 오르기도 했다. 탈모치료제를 개발한 국내 제약사 ‘JW신약’도 강세다. JW신약은 탈모 치료제인 ‘모나드정’과 ‘네오다트정’, 폼 형태의 바르는 탈모 치료제인 '로게인폼'을 판매 중이다.


지난 6일 장중 20.89% 상승해 6,250원까지 주가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그랜드 뷰 리서치에 따르면 국내 탈모 관련 시장은 2021년 약 8,000만 달러에서 2028년 1억 5,000만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돼 탈모 관련주가 강세를 계속해서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증권플러스 커뮤니티 탭에서는 매주 증시를 뜨겁게 달군 주요 이슈로 설문이 진행된다.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투표 기능을 통해 증권플러스 이용자들의 반응을 직관적으로 보여준다. 주식 입문자부터 주주 인증을 받은 실제 주주까지, 다양한 투자자들이 직접 설문에 참여하고 종목 토론방에 의견을 교류해 생생하고 입체적인 투자 의견을 엿볼 수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