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핀테크 업계 대규모 투자유치 ‘눈길’...”미래 기술 투자 확산”

'AI 핀테크' 크래프트, 소프트뱅크서 1,700억 투자 유치
다날핀테크, SDB인베스트먼트에서 200억 투자유치

URL복사

새해를 맞아 미국이 유망 스타트업 투자를 위한 벤처펀드를 무서운 속도로 조성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전 세계 스타트업 투자 1위’ 타이틀을 내려놓지 않겠다는 포부가 엿보인다. 특히 눈 여겨 볼 점은 안정적 투자를 지향하던 과거와 달리 미래기술을 다루는 신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점진적으로 늘리고 있다는 점이다.


아직은 안정적 투자를 지향하는 경향이 짙지만, 경기 침체를 이겨낼 만한 미래 기술을 확보한 초기 스타트업이라면 공격적으로 투자하겠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운데 핀테크 업계에서 대규모 투자 유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AI 핀테크' 크래프트, 소프트뱅크서 1,700억 투자 유치

국내 토종 인공지능(AI) 자산운용 솔루션 업체 크래프트 테크놀로지스(크래프트)가 일본 소프트뱅그룹으로부터 약 1,70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11일 크래프트 측은 “이번 투자 유치는 미국•아시아 비즈니스의 지속적인 확장을 위한 것”이라며 “소프트뱅크의 상장 주식 포트폴리오 운용에 크래프트의 인공지능 모델을 탑재하기 위한 전략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크래프트는 독자적인 딥러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초과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AI 포트폴리오 시그널을 제공하고 있다.


소프트뱅크 비전펀드의 매니징 파트너인 마쓰이 켄타로는 “미국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에서 독자적인 AI 기술을 선보이고 그 성과를 입증해온 크래프트는 글로벌 금융기관이 자산을 운용하는 방식에 혁신을 일으킬 수 있다”며 “AI 생태계가 확장되고 있는 지금 전 세계 자산 운용의 변화에 동참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김형식 크래프트 대표는 “비상장 스타트업 투자의 최선두에 있는 소프트뱅크의 투자 역량에 크래프트의 AI 기술 기반의 운용 역량까지 합쳐진다면 큰 시너지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며 “이 시너지가 100조 달러(약 12경 원) 규모의 자산운용업을 본질적으로 변화시킬 단초가 될 것”이라고 했다.


최근 크래프트는 미국 법인의 CEO로 로버트 네스토 전 디렉시온 ETF 사장을 위촉했다. AI 자산운용 기술의 시장 침투를 가속하기 위해 홍콩 오피스에 이어 뉴욕 오피스의 확장을 준비 중이며 글로벌 인재도 채용하고 있다.


다날핀테크, SDB인베스트먼트에서 200억 투자유치

페이코인(PCI)의 운영사 다날핀테크가 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를 통해 올해부터 페이코인의 글로벌 전략을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다날핀테크는 SDB인베스트먼트로부터 최근 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SDB인베스트먼트는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로 잘 알려진 에스디바이오센서와 백신 전문 기업 유바이오로직스 등의 지분을 보유한 전문 투자사다. 2007년 설립 후 최첨단기술의 스타트업 기업들과 함께 성장해 현재 3000억원의 자산 규모로 성장했다.


다날핀테크는 페이코인을 통해 국내에서 가상자산 결제 시장을 이끌고 있다. SDB인베스트먼트가 투자 중인 기업들 대부분이 글로벌 사업을 진행 중이라는 점에서 이들의 해외 네크워크 연계를 통해 다날핀테크가 글로벌 결제 인프라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페이코인은 출시 2년 만에 전국 10만 가맹점과 250만 사용자 확보했다. 다날핀테크는 이번 투자금을 현재 추진 중인 글로벌 시장 진출과 대체불가능한토큰(Non-Fungible Tokens, NFT) 플랫폼 사업, 메타버스 추진에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페이코인 글로벌 진출을 위한 해외법인 설립을 추진한다. 메타버스 기축통화로 페이코인을 활용할 예정이다.


다날핀테크 황용택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페이코인이 가진 가치와 무궁한 가능성을 증명하게 된 것"이라며 "이를 원동력으로 간편결제 뿐만 아니라 가상자산 금융서비스, NFT, 메타버스 등 가상자산 활용의 저변확대와 함께 미래 디지털 금융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