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뉴스

학부모 10명 중 4명 "새 정부서 사교육비 부담 완화 가장 우선해야"

윤선생, 학부모 1,152명 대상으로 설문조사 실시

URL복사

지난 10일 새 정부가 본격 출범하면서 향후 교육 및 보육 정책의 방향에 대한 학부모들의 관심도 뜨겁다. 특히 새 정부를 향한 학부모들의 기대와 바람은 ‘사교육’ 이슈와 맞물려 더 커지는 모양새다. 실제로 학부모 10명 중 4명은 새 정부가 교육 분야에서 사교육비 부담 완화를 가장 우선적으로 실현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1일까지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1,15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38%가 ‘사교육 의존 현상 완화 및 사교육비 부담 경감’을 새 정부의 교육 분야 최우선 실현 과제로 꼽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학습 격차 및 심리∙사회성 등 결손 회복’(24.7%), ‘맞벌이 등 양육 환경 변화에 걸맞는 제도 개선 및 각종 서비스 확대’(22%)가 그 뒤를 이었다. 이 외 ‘입시 불공정 해소 방안 마련 및 공정한 입시 제도 실현’(7.8%), ‘코딩, AI 등 새로운 형태의 교육 실시 및 미래형 인재 육성’(7.5%) 등이 있었다.

 

새 정부의 주요 교육 정책 가운데 기대되는 것(복수응답)으로는 ‘입시 제도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한 대입제도 개편 및 입시 전형 단순화’가 43%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미래형 인재 육성을 위한 AI, 코딩 등 디지털 교육 확대’(31.3%)가 뒤를 이었고, ‘학업성취도∙학력격차 파악 및 맞춤 지원을 위한 주기적인 전수 학력평가 실시’와 ‘다양한 학교 선택의 기회를 주기 위한 외고, 국제고 등 자사고∙특목고 유지’가 동일하게 30.2%를 차지했다. 이어 ‘초등돌봄교실, 방과 후 학교 확대 등 초등전일제교육 실시’(20.1%) 순이었다.

 

새 정부의 보육 정책(공약) 중 기대되는 것(복수응답)을 묻는 질문에는 ‘어린이집, 유치원의 보육서비스 수준 개선을 위한 교사 대 아동 비율 축소’(45.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시간제 보육반, 주말∙야간 연장 보육반 등 긴급일시돌봄 서비스 확대’(36.2%), ‘공평하고 질 높은 영유아 교육을 위한 어린이집, 유치원의 유보통합 단계적 실시’(33.9%) 순이었다. 사회적 관심과 맞물려 ‘아동학대 방지를 위한 전방위적 시스템 구축’(29.1%)에 대해서도 높은 기대감을 보였다. 그 밖에 ‘어린이집, 유치원 영유아 대상 하루 세끼 친환경 무상급식 지원’은 10.9%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교육 및 보육 관련 정책 키워드를 물어본 결과, ‘육아 부담 완화’(26.5%)와 ‘교육비 절감’(26.5%)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대학 입시 개편’(14.9%), ‘미래형 인재 양성’(11.2%), ‘교육 환경 개선’(9.7%), ‘교육 결손 회복’(8.9%), ‘학교 선택권’(2.3%)이 그 뒤를 이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