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메타버스 플랫폼 적용 ‘활발’..“메타버스를 활용하라!”

삼양식품, 메타버스 뛰어든다… 삼양애니, 더 샌드박스에 랜드 조성
롯데리아, 메타버스 가상세계 ‘랏츠 스낵타운’ 연다

메타버스가 생활 속에서 다양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메타버스를 기반으로 한 플랫폼활용이 활발히 진행되고 관심을 모은다. 



업계에 따르면, 삼양식품의 미디어커머스 계열사 삼양애니가 글로벌 메타버스 게이밍 플랫폼 더 샌드박스(The Sandbox)에 삼양식품 랜드를 선보이고, 롯데GRS의 롯데리아는 매장 내 디저트 제품들을 활용한 메타버스 플랫폼 내 가상세계를 오픈한다고 전했다.

 

■ 삼양식품도 메타버스 뛰어든다…삼양애니, 더 샌드박스에 랜드 조성


삼양식품의 미디어커머스 계열사 삼양애니가 글로벌 메타버스 게이밍 플랫폼 더 샌드박스(The Sandbox)에 삼양식품 랜드를 선보인다.


삼양애니는 17일 더 샌드박스 코리아와 파트너십을 맺고 플랫폼 내 K-콘텐츠를 위한 전문 공간인 케이버스(K-Verse)에 삼양식품 랜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양사는 삼양식품 브랜드 및 콘텐츠 IP(지적재산)를 활용해 NFT 상품 기획·제작하고, 플랫폼 이용자들이 즐길 수 있는 참여형 서비스를 운영할 방침이다.


강인구 삼양애니 COO는 “삼양식품이 60년간 축적해 온 브랜드 및 콘텐츠 IP 자산을 글로벌 NFT와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한 확장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과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 것”이라며 “케이버스에 최초로 식품기업의 테마랜드를 조성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삼양애니는 삼양식품의 지적재산권 및 콘텐츠 관련 메타버스, NFT 사업을 담당한다. 지난해 12월 법인 설립을 마쳤다.


■ 롯데리아, 메타버스 가상세계 ‘랏츠 스낵타운’ 연다


롯데GRS의 롯데리아는 매장 내 디저트 제품들을 활용한 메타버스 플랫폼 내 가상세계를 7월 오픈한다고 밝혔다.


‘랏츠 스낵타운’은 메타버스 플랫폼 ‘ZEP(젭)’에 롯데리아 디저트 메뉴들을 활용해 디자인한 '가상 마을'이다. △랏츠테마파크 △감자밭 △롯캉스비치 △치즈목장 등 4개의 콘셉트 존으로 구성해 각 테마 구역 별 고객 체험 이벤트를 운영할 계획이다.


롯데리아는 오는 7월 ‘랏츠 스낵타운’ 공식 오픈에 앞서 롯데리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입주민 모집 이벤트를 운영할 예정이다. 유명 셀럽을 초청해 플랫폼 내 라이브 시식회 등도 함께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롯데GRS 관계자는 “롯데리아의 가상세계 플랫폼 ‘랏츠 스낵타운’을 통해 다양한 디저트 신제품 출시 소식을 전달하고, 고객과 브랜드를 연결하는 양방향 소통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