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AI를 활용하라!”.. SKT-KT, AI 활용 서비스 선보여

최근 AI(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AI 활용 서비스가 잇따라 선보이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SK텔레콤이 이동통신 기지국에 AI 기술을 적용해 무선망 성능 향상을 검증했고, KT는 AI•DX기반 주거문화 트렌드 변화른 선도한다고 전했다.

 


■ SKT, 에릭슨과 AI기반 무선망 적응 기술 검증…"6G 진화 초석"


SK텔레콤이 이동통신 기지국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무선망 성능 향상을 검증했다. 다음 세대 통신 기술인 6G 진화 기반을 마련한 것이다.


SKT는 글로벌 이동통신 네트워크 제조사인 에릭슨과 기지국 지능화를 위한 AI 기반 무선망 적응(Link Adaptation) 기술에 대한 성능 검증을 마치고, 해당 기술을 자사 상용망에 본격 적용해 네트워크 성능을 고도화한다고 밝혔다.


SKT가 이번에 적용한 AI 기반 무선망 적응 기술은 기지국의 전파가 닿는 범위인 셀(Cell)과 인접 셀의 상호 전파 간섭효과를 파악하고, 사용자 단말기의 무선 환경 정보를 조합하여 데이터 전송속도를 향상하는 기술이다.


주변 기지국의 무선 자원 활용 정보를 기반으로 목표 품질 지표를 상황에 맞게 동적으로 변화시키면 스마트폰 단말이 기지국 범위 안에서 실시간으로 최대 성능을 낼 수 있다. 기존 이동통신 구조에서는 네트워크의 목표 품질 지표를 하나의 고정된 값으로 정해 기지국 반경 안에 있는 개별 단말기의 무선 상태, 장소에 따른 서비스 환경 차이, 시간에 따른 변화를 능동적으로 반영하기 어려웠다.


SKT는 기존에 보유한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에 이어 최근 AI 기반 코어망 기술인 스마트 페이징을 개발했다. 이번에 국내 최초로 기지국 장비에 AI 솔루션을 적용해 이동통신 네트워크 전 영역을 첨단화•지능화할 수 있는 진화 기반을 마련했다.


SKT는 양자암호통신에 이어 이번 AI 기반 무선망 적응 기술을 상용화하는 등 6G 주요 후보 기술을 상용망에 선제적으로 구현해 나가고 있으며, 향후 위성통신•오픈랜 등 6G 후보 기술의 연구개발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 KT, AI•DX 기반 주거문화 변화 트랜드 선도


KT(대표 구현모)는 'AI•DX기반 주거문화 트렌드 변화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세미나는 성원제 KT 강남법인고객본부장 상무 축사로 시작됐다. 코그렌 대표이사 겸 한국외국어대학교 겸임교수인 이수화 박사가 주거 문화 트렌드 변화를 소개했다. 배기동 KT 공간•안전DX사업담당 상무는 KT Space DX 사업 현황을 소개했다.


서울 남부•경기지역 주택조합과 시행사 대표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KT가 축적한 주택관련 AI기술과 운영노하우를 공유하고 음성인식 기반 'AI 주택형 솔루션'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KT는 AI호텔 서비스 전국 1만2천여 개 객실과 AI 아파트 85만 세대 등의 사업 경험을 살려 공간DX 사업 트렌드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배기동 KT 공간•안전DX사업담당 상무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집이나 호텔 등 머무르는 공간에 대한 인식이 변하고 있다"며, "KT는 주거, 생활 환경을 넘어 여러 가지 공간 영역에서 ABC(AI∙BigData∙Cloud)기술로 연결된 공간 디지털 혁신 사업을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