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투자 잡지 ‘투자와 연금’ 8호 발간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는 투자잡지 <투자와 연금> 8호를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투자와연금센터는 이번 호 커버스토리 ‘4人4色 취향저격! 내 스타일에 딱 맞는 퇴직연금 디폴트옵션은?’에서 퇴직연금 가입자들을 투자 스타일별로 구분, 적합한 사전지정운용제도(디폴트옵션) 상품 선택 및 활용법을 제시했다.

디폴트옵션이란 퇴직연금 적립금이 방치되지 않도록 퇴직연금 가입자가 따로 운용지시를 하지 않은 경우 가입자가 사전에 선택한 상품으로 자동 운용되도록 설정된 시스템을 말한다. 

지난 7월 도입 이후 현재 고용노동부의 상품 적격 여부에 대한 승인 절차가 진행 중이며, 10월 이후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제도가 본격 시행되면 퇴직연금사업자(금융회사)는 DC형 퇴직연금과 IRP 가입자에게 디폴트옵션 상품 리스트를 제시, 가입자는 이 중 원하는 상품을 택하게 된다.

센터는 ‘원금보장’ vs ‘수익추구’, ‘적극탐색’ vs ‘소극관리’ 라는 두가지 기준을 적용하여, 퇴직연금 가입자들을 ▲적극탐색 수익추구형 ▲적극탐색 원금보장형 ▲소극관리 수익추구형 ▲소극관리 원금보장형 총 4개 유형으로 분류했다.

첫번째 유형인 ‘적극탐색 수익추구형’은 수익률 향상을 위해 적극적으로 금융상품을 탐색하고 스스로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운영하는 가입자들이다. 이들에게는 기존에 투자 중이거나 투자를 원하는 상품이 디폴트옵션으로 제시되어 있다면 직접 해당 상품으로 교체 또는 운용해 수수료 절감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원금은 지키면서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금융상품을 적극 탐색하는 ‘적극탐색 원금보장형’ 가입자에게는 원리금보장상품은 매월 금리가 변동하므로 디폴트옵션으로 선택 및 운용 시 금리 변동에 신경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소극관리 수익추구형’은 높은 수익을 원하지만, 투자 경험이나 역량, 시간이 부족해 실제 투자로 이어지진 않는 투자성향을 지닌 가입자들이다. 센터는 이들의 경우 시간 흐름에 따른 자산배분(TDF)또는 시장상황에 따른 자산배분(밸런스드펀드)형 상품들을 선택하는 것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원금보장을 중요시 하면서도 금리 변화나 만기 관리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 ‘소극관리 원금보장형’에게는 디폴트옵션 도입으로 원리금보장상품의 만기자동재예치가 전면 금지되었으므로, 퇴직연금 적립금이 대기성자금으로 남아 있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외에도 디폴트옵션 상품 가입 전 점검사항, 가입 시 유의점과 디폴트옵션 제도의 활용방법, 상품 가입 후 사후관리에서의 체크포인트 등을 안내했다. 또 커버스토리 외에도 달러 투자와 관련된 ETF의 종류,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 내용, 연금 관련 세제 개편안 등 다양한 투자 및 연금 관련 정보들이 수록되어 있다.

매 분기 발간되는 <투자와 연금>은 노후를 대비하는 올바른 투자 방법, 평생 소득 마련을 위한 전략, 연금에서 투자 가능한 금융상품에 대한 집중 분석 등 다양하고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유료 구독 및 유튜브 미래에셋 투자와연금TV의 ‘연금톡톡’ 코너,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홈페이지 이벤트에 참여한 선착순 100명에게는 잡지가 제공된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