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하나손해보험, 서울시와 ‘ESG모빌리티를 활용한 에코플러스 지원사업’ 협약

탄소중립 실천으로 ESG경영 강화

하나손해보험은 서울시,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와 ‘ESG모빌리티를 활용한 에코플러스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전했다.


‘ESG모빌리티를 활용한 에코플러스 지원사업’은 서울시 사회복지시설의 노후 경유 차량을 친환경 전기차 10대로 교체하는 사업이다.

이번 협약은 기후변화의 주원인인 탄소배출 절감을 위한 하나손해보험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기획된 것이며, 친환경 차량 지원으로 사회복지시설에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는데도 의의가 있다.

최근 하나손해보험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하여 ‘Save Money, Save the Earth’ (보험료도 아끼고 지구도 구하자) 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자동차 운행을 줄여 탄소배출량을 감축하여 환경을 개선하자는 취지의 친환경 상품 ‘하나 에코플러스 자동차보험‘을 출시했다.

‘하나 에코플러스 자동차보험’은 ‘마이 플랜’, ‘에코마일 플랜’, ‘표준 플랜’ 세 가지로 구성되었으며 운전자의 주행거리 및 운전습관에 따라 최적의 맞춤 상품을 제안한다는 점에서 기존 자동차보험과 차별화했다.

먼저 ‘마이 플랜’은 연간 계획한 주행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미리 할인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차량 1대인 운전자가 연간 5000km이하로 약정하면 25%~44%까지 선할인이 되고, 차량 2대 이상 보유한 운전자이면서 연간 5000km이하로 약정시는 33%~50%까지 더 높은 할인율이적용된다. 

‘에코마일 플랜’은 매 월 운전한 거리만큼 보험료를 결제하는 상품이다. 가입대상은 현대차·기아 승용차 및 커넥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운전자이며 별도의 장치 필요없이 현대차·기아 커넥티드 서비스 디지털기술을 적용하였다. 보험사로 자동 전송된 주행거리를 바탕으로 월 보험료가 산출되며 주행거리에 따라 최대 45%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표준 플랜’은 연간 실제 주행거리에 따라 이미 낸 보험료를 환급 받는 후할인 상품이다. 보험기간 만료 시 최종 주행거리를 등록하면 주행거리에 따라 최대 45%까지 보험료를 돌려 받을 수 있다.

이처럼 ‘하나 에코플러스 자동차보험‘ 플랜 모두 차량을 적게 타면 보험료를 할인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운전자 스스로 탄소 절감에 기여할 수 있는 친환경 상품이라고 볼 수 있다.

한편 하나손해보험은 최근 들어 이러한 친환경 상품 개발뿐만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탄소배출 감소에 대한 고객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