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디지털 인재부국으로 가는 길,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이 앞장선다"

이종호 장관, 소프트웨어중심대학 총장들과 간담회 가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총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8년째를 맞은 이번 간담회는 소프트웨어중심대학 사업의 성과와 향후 운영방향을 공유하고,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의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2022년 선정 9개 대학 총장,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전성배 원장, 소프트웨어중심대학협희회 나연묵 회장 등이 참석하여 디지털 고급인재 양성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간담회에서는 소프트웨어중심대학 사업의 운영성과 및 다양한 교육혁신 사례가 공유·논의됐다. 과기정통부는 2015년에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을 출범하여 30,096명의 소프트웨어전공인력과 25,497명의 융합인력을 배출하여 우리나라 소프트웨어산업 발전을 견인하는 핵심인력을 양성하고 있으며, 현재 44개의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을 운영하고 있다.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을 통해 대학의 소프트웨어교육체계 강화 및 소프트웨어전공 정원을 확대하고, 산업체 수요를 반영한 소프트웨어교과과정 운영, 학제 간 소프트웨어융합교육, 전교생 소프트웨어기초교육을 추진함으로써 총 21만명이 교육수혜를 받는 등 대학의 소프트웨어교육혁신을 주도해오고 있다.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은 산업·사회 전 부문에서 데이터 활용과 타 산업-소프트웨어·인공지능 간 융합에 기여하고 있으며, 창업교육과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을 지원하고, 소프트웨어저변확대와 사회적 가치 확산 활동의 중심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어서 ’22년 새롭게 선정된 9개 대학에서 향후 운영 계획*을 발표, 공유를 통해 대학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 본따르기(벤치마킹)의 기회로 삼았다.

마지막으로, 소프트웨어중심대학협의회 나연묵 회장의 ‘디지털 고급인재 양성을 위한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의 역할 강화 방안’ 발제를 토대로 이번 정부의 국정과제인 ‘100만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해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의 나아갈 방향과 기여 방안 등에 대해 머리를 맞대는 시간을 가졌다. 

산학협력프로그램(직무실습, 기업수요 교과목 개발 등) 발굴을 위한 산학협력 플랫폼(인터페이스) 확충 방안, 부족한 교원 확충 측면에서 우수한 산업계 재직자의 대학 정규과정 참여 확대 등 규제 개선·특전 제공 방안, 학·석사 신속처리제의 제도 유지 및 활성화 등을 위한 대학원생 모집의 해결 방안 등에 대해 논의가 있었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간담회에서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은 우리나라 소프트웨어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온 인재양성의 산실이다.”라고 격려하며, “성공적인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서는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대학 교육체계의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라고 강조했다.

특히, “현장의 문제해결력을 갖춘 소프트웨어전공·융합 인재의 적기 배출 및 국가적 디지털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중심대학이 혁신적인 산·학협력 사업 발굴과 실행에 앞장서달라.”라고 하며, “정부도 대학-대학원, 대학-대학, 국내-해외 대학 간 연계 등으로 우수한 디지털 인재로의 지속성장이 가능하도록 재능사다리를 구축하고, 민·관의 혁신 역량을 결집하여 적기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