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코빗, 신분증 인식률 개선 위해 네이버클라우드 ‘클로바(CLOVA) eKYC’ 도입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대표 오세진)이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김유원)의 신분증 진위 검증 서비스인 ‘클로바(CLOVA) eKYC’를 도입했다고 30일 밝혔다.


클로바 eKYC는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CLOVA)의 문서OCR(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광학문자인식)과 진위확인 기술을 하나로 엮은 원패스 진위 검증 서비스다. 

네이버클라우드의 금융 클라우드 전용 상품으로 제공되고 있는 클로바 eKYC는 금융 기관이 대면으로 본인을 확인할 때와 같은 보안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실물 문서가 없이도 온라인에서 더욱 효율적이고 정확하게 KYC(Know Your Customer: 고객확인절차)를 가능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고객이 가상자산 거래소를 이용하려면 반드시 신분증을 활용해 고객확인 과정을 수행해야 한다.  코빗은 이번에 홈페이지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클로바 eKYC 시스템 도입으로 신분증 인식 오류가 개선돼 고객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정우 코빗 CTO는 “회원가입 관련 고객 불편에서 주로 언급됐던 부분이 신분증 인식 서비스 개선이었던 만큼 클로바 eKYC 도입은 고객이 그간 겪었던 불편함을 해소하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빗은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과 솔루션을 접목해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