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네이버, 동반성장지수 평가 ‘최우수’ 7년 연속… '인터넷 플랫폼 업계 유일'

파트너사 ESG경영 역량 높이는 새로운 동반성장 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

네이버㈜가 2022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네이버는 인터넷 플랫폼 기업 가운데 7년 연속 ‘최우수’ 평가를 받은 기업은 네이버가 유일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설명했다.

‘동반성장지수’는 기업이 이행한 동반성장 활동을 계량화한 지표로, 매년 동반성장위원회의 ‘동반성장 종합평가’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를 합산해 산정한다. 올해에는 총 214개 기업이 평가대상으로 올랐다.

네이버는 지난 2017년부터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꾸준히 ‘최우수’ 등급을 수상하고 있다. 7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수상한 것 역시 네이버가 최초이자 유일하다. 특히, 지난 2019년부터 업계 최초로 ‘최우수 명예 기업’에 선정되고 있다.

네이버는 올해 평가에서 ▲’빠른 정산’, ‘반품 안심케어’ 등 자사와 거래하는 파트너들과 SME들이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한 점 ▲’프로젝트 꽃’을 통해 SME들의 단계별 성장과 디지털 전환을 기술ㆍ정책적으로 지원한 점 ▲ESG 경영 도입 및 실천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중소파트너와 SME 대상으로 교육 및 진단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ESG경영을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는데 기여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실제로 네이버는 창업 초기부터 거래 파트너사에게 모든 거래 대금을 영업일 10일 내 현금 지급해, 원활한 자금운영에 기여하고 있다. 또, 시중 은행과 연계한 상생펀드 제도를 통해 파트너사들에게 저리 대출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점 역시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하는 새로운 ESG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정책 대표는 “국내 대표 인터넷 플랫폼 기업으로서 다양한 파트너사와 SME의 성장을 위한 자발적인 상생 문화 정착을 위해 꾸준한 노력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중소 파트너사들도 ESG경영을 적극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이를 통해 네이버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