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핀트, 달러채권 월배당투자 서비스 추가

핀트가 달러채권 월배당투자를 추가하며 자산관리 상품 다각화에 나선다.


AI기술로 만나는 투자의 새로운 상식 ‘핀트(fint)’를 운영하는 디셈버앤컴퍼니(대표 송인성)는 기존 투자 알고리즘의 경쟁력을 한층 높인 ‘달러채권 월배당투자’를 추가로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이 상품은 금융 시장의 초개인화 시대를 선도해 나가는 핀트의 비전을 담아 기획됐다.

달러채권 월배당투자는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된 단기 채권 ETF 중 매월 단위로 배당수익을 제공하는 포트폴리오 중심으로 운영된다. 배당 주기는 월 단위로, 연 기준 환산시 약 5%에 달하는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종목 분석 및 선택은 디셈버앤컴퍼니 ‘아이작(ISAAC)’의 글로벌 자산배분 해외형(안전추구형) 알고리즘에 의해 자동으로 운용된다.

이번에 편입된 종목들은 △SHV(1년 미만 국채) △SGOV(1년 미만 국채) △FLOT(단기 사채) △PLUS(3년 미만 국채) 등으로 구성됐다. 핀트의 인공지능 투자엔진 아이작이 선정한 월배당투자 종목들의 YTW (연환산 최저 기대수익률)는 약 5~6% 가량으로, 달러 투자에 관심이 높으면서 안정적인 정기 수입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안성맞춤이다.

디셈버앤컴퍼니는 고객들이 다양하게 배당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옵션 기능도 탑재했다. 배당금을 달러 현금으로 보관하거나, 투자 가능한 시점에 재투자를 하는 등의 선택권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1년간 투자를 유지하면 운용 첫 달부터 기본 수수료 50% 할인을 누릴 수 있는 혜택도 제공한다.

핀트는 2019년 서비스 출시 당시 글로벌 ETF에 투자하는 자산배분 전략을 중심으로 AI투자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지난해에는 미국주식 투자 출시를 시작으로 한국주식, 파킹투자를 추가해 자산관리 상품의 다각화를 본격적으로 전개 중이다. 이에 달러채권 월배당투자까지 추가하면서, 앞으로 고객 투자 스타일에 맞춰 주식, ETF, 연금, 채권 등의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함은 물론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는 양질의 AI투자일임 경험을 더욱 폭넓게 제공할 방침이다.

디셈버앤컴퍼니 송인성 대표는 “고객 개개인의 취향에 맞는 투자 전략과 금융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고 있다"며, "인공지능 투자엔진 기술을 집약한 아이작을 계속해서 고도화해 투자 혁신의 장을 앞장서 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